[스포츠월드=이지은 기자] 두산이 일본 미야자키 첫 실전에서 오릭스에 대패했다.

두산은 23일 일본 미야자키 소켄구장에서 열린 오릭스 버팔로와의 연습경기에서 4-14로 패했다.

에이스 린드블럼이 선발 투수로 나섰고 타선은 정수빈(중견수)-허경민(3루수)-최주환(1루수)-페르난데스(지명타자)-박건우(우익수)-오재원(2루수)-김재호(유격수)-박세혁(포수)-백동훈(좌익수) 순으로 구성했다.

이날 린드블럼은 1회 말을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막아내며 임무를 마쳤다.

직구에 커브와 커터를 섞어 던졌으며 최고 구속은 143㎞를 기록했다.

린드블럼은 “오늘은 몸 상태와 밸런스, 투구 매커니즘에 초점을 두고 던졌다”며 “일본 캠프 5년 만에 실점을 안 한 경기는 이번이 처음이다.투구 내용에 전반적으로 만족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2회부터는 후랭코프(1이닝 2실점 1자책)-이용찬(0.1이닝 7실점 6자책)-김민규(0.2이닝 무실점)-홍상삼(2이닝 4실점)-이현호(1이닝 무실점)-윤명준(1이닝 무실점)-함덕주(1이닝 1실점)가 이어 던졌다.

이현호와 윤명준은 공격적인 투구로 좋은 피칭을 선보였다.

야수 가운데는 김재환(1타수 1홈런 1타점), 호세 페르난데스(3타수 1안타), 박건우(2타수 2안타), 박세혁(2타수 1안타 2타점), 백동훈(2타수 1안타 1타점) 등이 활약했다.

박건우는 야마오카와 브랜든을 상대로 멀티히트를 기록하며 좋은 타격감을 뽐냈다.

박세혁은 2회초 2사 2,3루에서 야마오카의 포크볼을 노려쳐 선제 2타점 우월 2루타를 쳐냈다.

김재환은 8회초 대타로 나와 이타니시의 가운데 높게 형성된 144㎞ 직구를 당겨쳐 그대로 우측 담장을 넘겨버렸다.

특히 페르난데스는 2회초 선두타자로 나와 상대 선발 야마오카 다이스케의 146㎞ 직구를 공략해 깔끔한 좌전 안타를 뽑아내며 실전경기 첫 안타를 수확했다.

페르난데스는 “정확히 맞추자는 생각으로 임했다.좋은 타구가 안타로 연결되어 기분이 좋다”며 “계속 경기에 나서면서 빨리 적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number3togo@sportsworldi.com 사진=두산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