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인천 김진엽 기자]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이 잔여 일정에서 외국인 선수 알리를 기용하지 못할 수도 있다며 한숨을 쉬었다.

GS칼텍스는 23일 흥국생명과의 2018~2019시즌 도드람 V리그 여자부 6라운드서 세트스코어 0-3(22-25 20-25 24-26) 완패를 당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연승 행진으로 2위 도약을 꿈꾸던 계획이 좌절됐다.

역시 외국인 선수 알리의 공백이 컸다.

이전까지 GS칼텍스는 표승주, 이소영 등 국내 선수들로 버텼으나, 리그 선두 흥국생명까진 넘을 수 없었다.

경기 후 차상현 감독도 “외국인 선수가 있어야 제대로 붙어볼텐데”라며 알리의 부재에 아쉬움을 표한 뒤, “나름 애썼다.이렇게 경기해준 선수들에게 고맙다.이날 경기 결과로 선수들이 침체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며 다독였다.

다소 부진했던 이소영에 대해서는 “흥국생명의 높은 블로킹에 당황한 듯했다.이를 대비해 준비했고, 내심 뚫어주길 바랐는데 잘 안 됐다”라며 “여러모로 어려움을 겪은 경기였다”고 말했다.

GS칼텍스의 위기는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이날 경기 2세트 중반 알리가 잠깐 출전했으나, 잔여 일정을 소화할 수 있을지 확실치가 않기 때문이다.

차 감독은 “출전 여부는 선수 의지에 따라 다르다.믿고 기다린다”라며 “잔여 일정 준비는 알리 컨디션에 따라 다를 것이다.안 된다고 하면 국내선수들로 싸워야 한다”라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KOV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