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제조기 그룹 마마무의 화사가 독특한 짜장라면을 선보여 또 한번 실시간 검색어를 장식하고 있다.

22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화사가 혼자놀기의 진수를 보여주다 짜장라면을 끓이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짜장라면으로 아침을 시작한 화사는 짜장라면은 물을 졸이고 트러플 오일 듬뿍 올렸다.

화사는 "품격이 다르다.느끼하고 향미를 진하게 느끼고 싶어서 과하게 오일을 넣었다"고 밝혔다.

이후 계란 노른자와 인스턴트 미트볼을 곁들인 한 상을 차렸다.

화사의 먹방은 보는 이들의 침샘을 자극시키며 또 한 번 먹방 트렌드를 이끌었다.

배를 가득채운 화사는 다시 이불을 덮고 침대로 뛰어들며 행복한 휴일을 만끽했다.

화사는 집에 있는 취미 공간에 들어가 레트로 게임에 흠뻑 취했다.

양철통에 가득 든 동전을 우루루 쏟아 게임기에 한가득 투척한 화사는 비장한 표정으로 게임에 몰입했다.

하지만 처음부터 캐릭터를 잘못 고르는가 하면 무차별 난타로 손톱 부상을 입어 웃음을 안겼다.

한바탕 게임을 끝낸 화사는 화사살롱을 오픈, 손톱 관리부터 가발 손질까지 정성스럽게 가꿨다.

해외 유명 스타들이 활용하는 '가발'을 직접 주문해 새로운 스타일에 도전한 화사는 금발의 가발들을 쓰자 재연배우를 연상케 해 큰 웃음을 안겼다.

결국 화사는 "내 머리가 제일 예쁘다"는 결론을 내렸다.

방송 직후 주요 포털 사이트에는 '트러플 오일'이라는 키워드가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렸다.

화사가 짜장라면에 트러플 오일을 넣으면서 궁금증을 유발한 것. 트러플 오일은 최상의 오일에 트러플을 넣고 일정 시간 후 오일에 향이 배면 압착해서 만든다.

향과 맛이 매우 강한 것이 특징으로 알려졌다.

화사는 이 요리를 '트러플 짜장라면'이라고 칭하며 "품격이 다르다.느끼한 걸 좋아하고 향미를 진하게 느끼고 싶어서 기준보다 과하게 넣는 편"이라고 밝혔다.

트러플 오일은 백종원 대표가 추천한 '감자튀김'의 비결에서도 등장을 했다.

지난 16일 SBS 에서 청파동 하숙골목의 버거집은 시그니처 메뉴를 백종원에서 선보일 때 백종원은 맛을 보며 극찬을 하면서 트러플 오일을 건네주면서 감자튀김에 넣어 볼 것을 권유했다.

버거집 사장은 트러플 오일이 들어간 감자튀김을 맛본 후 감탄했고 백종원은 "확 다르지 않나. 대박 날 것"이라 말하며 비법을 전수해줬다.

화사는 곱창, 김부각, 박대 등 다양한 '먹방'으로 화제를 모았었다.

트러플 오일까지 화제의 중심이 되면서 또 한번 시선이 쏠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