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자동차의 전기차(EV) 계약 대수가 올해 들어 두달도 안돼 1만대를 넘어섰다.
현대·기아차는 국내 전기차 전체 판매의 80%가량을 차지하고 있어 전기차 시장의 성장 추이를 가늠하는 지표가 된다.
24일 현대·기아차에 따르면 지난 20일까지 아이오닉 일렉트릭, 코나 일렉트릭, 니로 EV, 신형 쏘울 EV 등 4종의 전기차 계약 대수는 총 1만249대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현대·기아차가 국내에서 판매한 전체 전기차 대수(2만1천986대)의 절반에 가까운(46.6%) 수치다.
차종별 계약 대수를 보면 지난해 총 1만1천193대가 팔려 국내 전기차 모델 중 판매 1위에 오른 코나 일렉트릭이 4천55대로 가장 많았다.
이달 말 출시를 앞둔 신형 쏘울 EV가 3천416대로 뒤를 이었고 니로 EV는 2천187대,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591대가 각각 계약됐다.
지난해 판매실적 대비 계약 진도율을 계산하면 니로(125.3%)는 이미 100%를 넘겼고 쏘울은 99.5%를 기록했다.
전기차는 보조금 대상 확정 등의 절차로 인해 계약 물량이 바로 출고로 이어지지는 않는다.
이런 점을 고려하더라도 계약 대수 자체가 소비자의 관심을 반영하는 만큼 올 한 해 전기차가 폭발적인 인기를 끌면서 또 한 번 시장이 크게 성장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현대·기아차는 획기적으로 개선한 1회 충전 주행거리와 다양한 자율주행 보조 기술을 앞세워 이들 전기차 모델이 올해 판매량을 더욱 늘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코나 일렉트릭의 경우 1회 충전거리가 406㎞에 이르고 니로 EV는 385㎞를 달성했다.
신형 쏘울 EV는 1회 충전 시 386㎞를 달릴 수 있어 기아차 전기차 중 최장의 주행거리를 갖췄다.
여기에 올해 출시 예정인 더 뉴 아이오닉 일렉트릭이 가세하면 전기차 시장은 더 큰 폭으로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상품성 개선 모델인 더 뉴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기존 모델보다 배터리 용량과 동력 성능, 1회 충전 주행거리 등을 대폭 강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완성차업체의 전기차 판매량은 총 2만9천441대로 전년(1만3천303대) 대비 2배로 증가했다.
이 중 현대·기아차의 점유율은 약 79%로, 양사의 전기차 판매가 계속 호조를 보인다면 올해 환경부가 계획한 전기차 보급물량인 4만2천대(승용 기준)를 가뿐히 넘길 전망이다.
(연합뉴스)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