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백악관은 오는 27, 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에 맞춰 기념주화를 발행하기로 하고, 주화 샘플을 23일(현지시간) 공개했다.

백악관은 지난해 6.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당시에도 3차례 기념주화를 발행했고, 매진 사례를 기록했었다.

백악관 기념품점이 발매하는 하노이 정상회담 기념주화는 1000개 한정판이고, 가격은 1개당 100달러이다.

백악관이 공개한 하노이 정상회담 기념주화에는 특히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회담임에도 불구하고, 앞면에 한글로 ‘하나의 평화, 세 명의 지도자’라고 명기해 문재인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의 참석자인 것처럼 강조한 것이 눈길을 끈다.

이 주화의 뒷면에도 태극기를 중앙에 가장 크게 배치하고, 왼쪽에 미국 성조기, 오른 쪽에 북한 인공기를 그려 넣음으로써 한국이 이 회담의 ‘주역’인 것처럼 보이도록 했다.

미국의 CBS 방송은 이날 이 기념 주화 발행 소식을 전하면서 "기념주화에 문재인 대통령을 넣음으로써 그가 직접 거명되지는 않았지만 마치 정상회담에 참여할 것으로 보이게 했다"고 지적했다.

이 주화의 앞면에는 영어로 ‘평화를 향한 새로운 길’(New Avenue Towards Peace)이라고 새기고, 중앙에 ‘2회 정상회담’이라고 표시했다.

주화 왼쪽에는 ‘대통령 트럼프’, 오른쪽에는 ‘지도자 김정은’이라고 두 지도자의 타이틀을 붙였다.

주화 앞면 아래쪽에는 ‘특별한 시기에는 용기 있는 지도력이 필요하다’ (Extraordinary Times Require Courageous Leadership)는 문구를 넣었다.

이 주화의 뒷면 위쪽에는 ‘전환점,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향해 노력하며’(Turning Point-Working Towards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라는 문구를 새겼다.

이는 1차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이 끝난 뒤 발표한 공동 성명에 들어 있는 북한의 비핵화에 관한 합의문 내용이다.

뒷면 중앙에는 ‘하노이 주석궁’이라는 문구와 사진을 배치하고, ‘베트남 평화 회담 2019’라고 새겼다.

뒷면 아래쪽에는 한글로 ‘제2회 평화 회담’이라는 문구가 들어 있다.

백악관은 지난해 6.12 싱가포르 정상회담 당시에 문양을 바꿔가며 3차례 기념주화를 발행했다.

첫 기념주화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마주 보고 있는 모습을 담았고, 2차 기념주화에서는 남·북·미 국기를 배경으로 문 대통령, 김 위원장, 트럼프 대통령 얼굴을 새겨 넣었다.

3차 주화에서는 ‘세대 간 평화’(Generational Peace)라는 문구와 지난해 9월 18일 열린 남북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손을 맞잡고 높이 든 모습으로 앞면을 장식했고, 뒷면에는 트럼프 대통령 모습만 넣었다.

지난 1차 정상회담 당시에는 싱가포르도 기념 주화를 발행했었다.

워싱턴=국기연 특파원 ku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