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서 꼬막 인기로 이마트 꼬막 매출 작년 시즌 대비 3배 이상 증가국산 새꼬막 가격이 중국산의 절반 수준으로 내려갔다.

이마트는 국산 새꼬막이 800g 기준 4000원대에 팔리고 있는데 비해 같은 무게의 중국산은 8000원대에 팔리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해와 비교해도 가격이 내려갔다.

지난해 2월 20㎏ 기준 국산 새꼬막은 10만원 정도였으나 이달 들어 4만원 정도로 60%가량 가격이 하락한 셈이다.

이마트 측은 "이처럼 가격이 내려가자 제철인 지난해 10월부터 올 2월 들어 꼬막의 매출은 2017년 10월~2018년 2월 대비 3배 이상 늘었다"고 설명했다.

이마트는 지난해 1월에는 중국산 꼬막이 전체 물량 중 40%를 차지했지만 올 1월에는 9% 수준으로 낮아졌다고 밝혔다.

이는 국산 새꼬막의 생산이 증가한 덕분인데, 종패의 폐사율이 낮아졌기 때문이라는 게 이마트 측의 설명이다.

종패란 꼬막의 씨앗이 되는 조개로, 그 폐사율에 따라 어획량이 결정된다.

남해안에서는 종패를 바다에 뿌려 양식을 하고 10~20m 아래 뻘에서 자라는 꼬막을 갈고리로 끌어 캐낸다.

지난해에는 따뜻해진 바다로 꼬막의 먹이인 플랑크톤 번식이 늘었고, 이렇다할 태풍이나 자연 재해가 없어 종패의 폐사율이 예년보다 낮아졌다.

더불어 3~4년 전부터 양식장에서 기존 수평식 종패 생산기법과 함께 수하식 생산기법을 도입했던 것도 이제 효과를 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국산 새꼬막의 어획량이 늘자 이마트도 지난해 10월부터 올 1월까지 30t을 매입, 2017년 10월~2018년 1월 대비 3배 가까이 물량을 늘렸다.

꼬막은 그간 젊은층에서는 다소 인기가 없었지만 지난해 초부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꼬막 비빔밥이 인기를 끌면서 인기 상품으로 떠올랐다.

실제 인스타그램에는 22만건의 '#꼬막' 해시태그와 12만건의 '#꼬막비빔밥' 해시태그가 붙어있다.

이마트 관계자는 "국산 새꼬막 가격이 내려간 만큼 꼬막 제철인 3월까지 다양한 행사들을 기획해 많은 고객이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양봉식 기자 yangbs@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