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이우찬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창업 준비과정에서 비즈니스 역량을 강화하고 사업 아이템을 구체화할 수 있는 실전창업교육을 지원하기 위해 15개 주관기관을 25일부터 20일간 모집한다.

중기부에 따르면 실전창업교육은 올해 57억원을 투입해 유망한 아이디어를 보유한 예비창업자를 대상으로 온·오프라인이 결합된 창업실습교육(2개월)과 시제품제작·시장검증(3개월) 등의 교육과정으로 구성됐다.

실전창업교육에 참여한 예비창업자에게 단계별 과정을 통해 사업계획서 도출에 필요한 체계적인 교육을 제공한다.

실전창업교육 주관기관은 창업교육 프로그램 운영역량과 교육공간, 운영인력 등 지원 인프라를 보유한 대학, 공공기관, 민관기관은 신청할 수 있다.

이번에 신규로 선정하는 실전창업교육 주관기관은 기능에 따라 교육전문기관 10개, 비즈니스모델 특화기관 5개 기관을 선정할 계획이며, 선정된 주관기관은 교육프로그램 운영비, 사업운영경비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엄기훈 지식서비스창업과장은 "예비창업자의 비즈니스모델 개발을 위한 체계적인 교육을 통해 준비된 창업자 양성을 목표로 실전창업교육을 새롭게 선보이게 됐다"며 "실전창업교육을 통해 양질의 창업자를 육성해 창업 저변확대뿐 아니라 창업 성공률 제고에도 힘쓸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사업 신청과 관련한 상세 내용은 중소벤처기업부 또는 K-스타트업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오는 3월4일 창업진흥원(대전)에서 사업설명회를 개최된다.

한편, 중기부는 2019년 실전창업교육 1기 교육생을 오는 3월 중 모집해 4월부터 5개월간 운영할 계획이며, 2기 교육생을 6월중에 모집해 7월부터 5개월간 운영할 계획이다.

이우찬 기자 iamrainshine@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