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판왕' 로드FC 라이트급 챔피언 권아솔(사진 왼쪽·33)이 '굽네몰 로드FC 052' 라이트급 100만불 토너먼트 우승자 만수르 바르나위(사진 오른쪽·27·튀니지)를 향해 "다음 경기에는 누워있게 될 것"이라고 도발했다.

만수르는 지난 23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토너먼트 결승전에서 샤밀 자브로프(35·러시아)를 꺾었다.

만수르는 3라운드 40초 만에 강력한 플라잉 니킥을 샤밀의 안면부에 가격해 KO 승리를 거뒀다.

만수르와 샤밀의 경기가 끝난 뒤 권아솔은 케이지 위로 올라왔다.

둘의 경기를 직접 눈앞에서 관전한 권아솔은 만수르에게 꽃다발을 건네줬다.

이후 마이크를 잡은 권아솔은 "경기 잘 봤다"며 "(만수르가 경기를) 멋있게 끝냈다"고 경기를 관전한 소감을 전했다.

이어 "로드FC에서 멋있는 경기를 열어주셔서 감사하다"며 "다음 경기에서는 만수르가 누워있게 될 것"이라고 그의 트레이드 마크인 도발을 이어갔다.

이날 승리한 만수르는 오는 5월18일 제주도 한라체육관에서 권아솔과 로드FC 라이트급 타이틀을 놓고 경기를 치른다.

이날 만수르는 "아직 뭐라고 말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이제 경기가 끝나서 조금 더 생각해보겠다"며 말을 아꼈다.

만수르는 토너먼트 결승전에서 승리한 덕분에 이미 100만달러 중 20만달러를 챙겼다.

나머지 80만달러는 권아솔과의 경기에서 승리해야 획득할 수 있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사진=로드FC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