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양지윤 기자] 허창수 GS그룹 회장이 '낚시 스윙'으로 명성을 얻고 있는 최호성 프로골프 선수를 언급하며 신임 임원들에게 차별화한 경쟁력을 확보하자고 당부했다.

24일 GS그룹에 따르면 허 회장은 지난 22일 제주도 엘리시안 리조트에서 열린 GS 신임 임원들과 만찬을 가졌다.

허 회장은 이 자리에서 어려운 경영환경을 언급하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 △끊임없이 도전하고 혁신하는 리더가 될 것 △높은 목표를 세우고 최고의 경쟁력을 갖출 것 △불확실한 상황에서도 기회에 민첩하게 대응해 성과를 창출해 줄 것 △높은 도덕성과 책임감으로 사회 윤리적으로도 모범이 돼 줄 것 등을 강조했다.

그는 최근 일본 프로골프 투어 우승에 이어 세계 골프계에서 화제가 되는 프로골퍼 최 선수의 사례를 소개하며 끊임없는 도전과 혁신을 주문했다.

허 회장은 "최 선수의 인기는 독특한 스윙 때문만이 아니라 경제적으로 매우 어려운 환경과 적지 않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끊임없는 도전과 노력으로 얻어낸 결과라는 사실이 알려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고교 시절 냉동 참치를 해체하다 엄지손가락을 다치는 사고를 당하고 경제적으로 레슨을 받을 수 없어 독학으로 연습하면서도 우승이라는 목표를 위해 각고의 노력으로 만들어 낸 것이 바로 낚시 스윙"이라고 덧붙였다.

허창수 GS 회장(오른쪽 네번째)이 지난 22일 제주 엘리시안 리조트에서 열린 '19년 GS 신임임원 만찬에서 신임임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GS 허 회장은 "아무리 어려운 상황이어도 최고가 되겠다는 집념으로 끊임없이 노력하면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하고 큰 성과를 이룰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라며 "여러분도 주어진 환경이 불확실하고 어렵더라도 끊임없는 도전과 혁신으로 새로운 역사를 쓰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또 "안목이 크면 천지가 작아 보이고, 마음이 높으면 태산이 낮아 보인다"는 조선후기 학자 이상정(李象靖)의 문집인 대산집(大山集)에 실린 글귀를 인용해 "현재에 만족하지 말고 자신의 부족한 점을 인식해 지금보다 나은 실력을 갖추도록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허 회장은 "미래의 사업 기회를 적극 발굴하고,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자율적 조직구조를 구축해달라"며 "이를 위해 부하 직원들과 목표를 공유하고 의견을 경청해 자발적인 참여로 성과를 이끌도록 노력하라"고 주문했다.

그는 "임원은 회사를 대표하는 얼굴"이라면서 "비윤리적인 행동이나 부주의한 행동이 그룹 전체의 이미지를 실추시키고 돌이킬 수 없는 사회적 파장을 일으킬 수 있는 만큼 늘 자신을 낮추고 겸손한 마음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양지윤 기자 galileo@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