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한국의 제조업 경쟁력이 크게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노동생산성은 절반 수준으로 감소한 반면 단위 노동비용은 증가해 세계적 추세에 모두 역행한 거스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연구원이 24일 발표한 '제조업 생산성 및 단위노동비용 국제비교' 결과 전세계 41개국의 제조업 대상 1인당 노동생산성은 2002~2009년 연평균 3.4% 증가했고, 2010~2017년 연평균 3.5% 증가했다.

하지만 한국의 1인당 노동생산성은 2002~2009년 연평균 7% 늘어 중국, 폴란드, 슬로바키아, 루마니아에 이어 5번째로 높았던 반면 2010~2017년에는 2.8% 증가에 그쳐 일본(4.1%), 독일(4.0%), 프랑스(2.9%) 등 주요 선진국에 뒤쳐졌다.

순위도 28위로 추락했다.

한경연은 "노동생산성 상승세가 다른 나라에 비해 급격히 둔화됐다"고 지적했다.

자료/한국경제연구원 제품 하나를 만드는데 소요되는 노동비용인 단위노동비용에서도 한국은 세계적 추세를 거슬렀다.

조사대상 41개국의 제조업 단위노동비율 증가율은 2002~2009년 연평균 6% 증가했고 2010~2017년에는 1.7% 감소했다.

같은 기간 한국의 단위노동비용 증가율은 0.8%에서 2.2%로 늘었다.

순위는 37위에서 3위로 대폭 높아졌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단위노동비용이 한국보다 빨리 증가한 나라는 중국, 인도 뿐이었다.

한국의 제조업 경쟁력은 동아시아 주요 국가와 비교해서도 저하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준연도인 2009년 대비 2017년 1인당 노동생산성은 중국이 93.1%, 싱가포르 71.7%, 대만 38.7%, 일본 38.1% 증가해 한국(24.4%)을 크게 앞섰다.

반면 2009년 대비 2017년의 단위노동비용은 중국 39.1%, 한국 19.3%, 대만 1.5%, 싱가포르 -16.0%, 일본 -33.4%로 나타났다.

추광호 한경연 일자리전략실장은 "최근 한국 경제의 선도산업인 제조업의 생산성 상승세가 꺾이고 단위노동비용이 늘어나면서 국제 경쟁력에 적신호가 켜졌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국내에서 유연근로 시간제 개편, 최저임금 인상 등 중요한 경제이슈를 다룰 때 생산성과 경쟁력 논의가 부족한 측면이 있다"며 "지금은 노사정이 생산성 향상, 국제 경쟁력 확보를 우선순위로 두고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