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는 지난 21일 '작은 영화관'이 도민들의 사랑을 받아 '큰 문화사업'으로 정착, 올해 국비 20억원을 포함한 총 47억 원을 투자할 계획을 발표했다.

'작은 영화관' 사업은 도민의 문화 향유 기회 확대를 위해 추진중이다.

지난 2015년 장흥 정남진시네마를 1호로 개관한 이래 현재 고흥·진도·완도·곡성·화순 6개소가 운영되고 있다.

전라남도는 또 지난 2018년 말까지 총 누적 관람객 수 71만 5000 명과 순이익 8억 1000만 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고흥의 경우 순수익이 4억 6600만 원으로 지출액 대비 150%의 수익을 냈다.

장흥은 1억 6900만 원, 완도는 9000만 원, 진도는 6500만 원, 화순은 2600만 원의 수익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화순군은 순수익의 10%를 장학회에 기부하고 있다.

작은 영화관이 이처럼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은 최신 개봉화를 보려고 먼 도시까지 갈 필요없이 가까운 읍에서 관람하는 편의성 덕인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대도시 영화관보다 관람료가 저렴한 것이 장점이다.

작은 영화관 관람료는 도시권 영화관보다 40% 이상 저렴한 6000 원으로, '문화가 있는 날'인 매달 마지막 주 수요일엔 1000 원이 할인된 5000 원으로 관람할 수 있다.

전라남도는 올해 4개소, 2020년 2개소의 작은 영화관을 건립할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당초 계획했던 16개소 중 13개소를 조성하게 된다.

아직까지 계획에 포함되지 않은 곳은 영암·장성·함평 3개 군이다.

최병만 전라남도 문화예술과장은 "작은영화관은 지자체에서 시설 조성을 통해 흑자 운영을 보이는 모범사례가 되고 있다"면서 "계획 중인 6개 시·군의 작은 영화관 조성을 차질 없이 추진해 도민의 문화향유 기반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