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항공 여객이 작년 같은 달보다 5.1% 증가한 1천58만명으로 1천만명 선을 돌파하며 1월 역대 최고 기록을 깼다.
겨울방학에 따른 해외여행 증가와 저비용항공사(LCC) 공급 확대, 중국노선 회복세 등 영향으로 다시 신기록을 쓴 것으로 분석됐다.
2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해 1월 국제선 여객은 802만명으로 작년 1월보다 6.6% 증가했다.
중국(15.2%), 유럽(14.4%), 동남아(5.8%), 미주(4.1%) 등 노선이 고른 증가세를 보였다. 다만, 대양주(-6.5%)는 하와이·호주·뉴질랜드 등 해외여행 수요가 줄어 감소했다.
중국노선 여객(138만명)은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논란' 전인 2017년 1월보다는 아직도 9.8% 못 미치는 수준이지만, 작년 1월과 비교하면 15.2% 증가해 회복세를 이어갔다.
항공사별로 보면 국제선 전체 여객 중 36.6%는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등 대형항공사(FSC)가, 32.3%는 국적 LCC가, 나머지 31.1%는 외국 항공사가 수송했다.
LCC의 분담률(1월 기준)은 2015년 13.8%에서 2016년 18.2%, 2017년 24.1%, 지난해 30%로 매년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공항별로는 김포(-0.4%)와 양양(-25.4%)을 제외한 인천(4.5%), 제주(54.4%), 무안(151.7%), 청주(112%), 대구(47.9%) 등이 모두 성장세를 보였다.
국내선 여객은 255만명으로 작년 1월보다 0.6% 증가했다.
제주 노선이 김포·청주·군산공항 등의 운항 증편으로 작년 1월보다 0.6% 증가했고, 내륙 노선도 인천∼김해, 김포∼김해, 김포∼여수 노선 등의 증편으로 0.1% 늘었다.
(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