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데미상 여우주연상 후보에 이름을 올린 유명 코미디 배우 멜리사 매카시가 시상식을 앞두고 '최악의 여배우'로 지목되면서 관심을 끌었다.
영화 '캔 유 에버 포기브 미'로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후보에 오른 매카시는 23일(현지시간) 매년 아카데미 시상식 하루 전날 최악의 배우 등을 뽑는 '골든 래즈베리상'(래지 어워드)에서는 '최악의 여배우'로 선정됐다고 AFP 등 외신이 전했다.
매카시는 영화 '더 해피타임 머더스'와 '라이프 오브 더 파티'에서 "제멋대로인 연기와 지루함으로 가득한 100분"이라는 등의 혹평을 받아 불명예를 안았다.
다만 매카시는 골든 래즈베리 '만회상'(Redeemer Award) 수상자로도 뽑혔다.
만회상은 과거 골든 래즈베리 상을 받았거나, 후보에 올랐으나 이후 뛰어난 작품을 보여준 이들을 대상으로 한다.
골든 래즈베리상의 한 평론가는 '캔 유 에버 포기브 미'에서 보여준 매카시의 '사기꾼 작가' 연기에 대해 "실패하지 않는 위트와 엄청난 열정"이라고 극찬했다.
앞서 할리우드 영화배우 샌드라 불럭도 지난 2010년 영화 '블라인드 사이드'로는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올 어바웃 스티브'로는 골든 래즈베리상 수상자로 선정돼 최고와 최악의 배우라는 이름을 동시에 얻었다.
(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