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 등 전국 15개 시·도 광역단체장은 25일 국회에서 5·18 민주화운동을 폄훼한 일부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규탄하는 공동입장문을 발표했다.

박 시장과 이용섭 광주시장, 송하진 전북지사, 양승조 충남지사, 김영록 전남지사 등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박 시장은 이 자리에서 "5·18 광주민주화운동에 관한 일부 인사들의 망언에 대해서 우리 사회 아주 큰 충격을 주고 있고, 분노를 느끼고 있다"며 "이미 5·18 민주화운동은 여야 합의에 의해서 5·18 특별법이 만들어지고, 5월18일은 이미 국가 기념일로 지정돼서 매년 정부 주도로 기념행사 치러지는상황"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또 "5·18은 국민들이 우리 역사에서 찬란한 민주화에 과정으로 이해되고 있고, 보편적 동의하는 중"이라며 "그럼에도 이런 망언은 묵과할 수 없다는 국민적 인식 위해 시도지사들이 공동 성명 채택하고 이자리 모였다"고 설명했다.

시도지사들은 돌아가면서 입장문을 낭독했다.

이들은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폄훼나 왜곡은 대한민국 헌법과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행위"라며 "망언·망동에 대해 국민의 이름으로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시도지사들은 5·18 민주화운동의 역사적 가치가 우리 사회에 온전히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면서 역사왜곡처벌특별법 제정을 촉구했다.

박 시장은 "5·18 문제 광주만의 문제가 아니고, 전체 국민의 문제여서 시도지사들의 나섰다"고 배경을 밝혔다.

이번 입장문 발표에는 무소속 원희룡 제주지사도 뜻을 모아 이름을 올렸다.

다만, 한국당 소속의 이철우 경북짓사와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름을 올리지 않았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한국당 일부 의원이 5·18 역사 왜곡에 대해서 망언에 대해서, (권영진 대구시장은)참으로 미안하게 생각하고, 광주 시민께 사과한다는 말씀했다"며 "달빛(대구·광주)동맹도 금가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최형창 기자 calling@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