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 알선 의혹을 받고 있는 유리홀딩스 대표 유 모 씨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조사를 마친 뒤 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유 씨는 가수 승리의 사업 파트너로 알려져 있으며, 승리와 함께 유리홀딩스를 설립하는 과정에서 성매매를 알선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