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14일 김성태 한국당 의원의 딸 KT 특혜채용 의혹에 대해 한 목소리로 비판했다.

김 의원의 사죄와 함께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요구했다.

이날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김영일 부장검사)는 당시 인사담당자였던 KT 전 임원 김모 씨를 구속했다.

이에 대해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김 의원이 딸의 특혜채용 의혹을 강하게 부인해 왔는데, 결국 인사업무를 총괄한 임원이 구속됐다"며 "김 의원은 의혹이 사실이면 지금이라도 솔직하게 얘기하고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채용 비리는 정의의 문제로, 타인의 취업 기회를 어느 누구도 가로챌 수 없다"며 "김 의원이 당당하다면 딸의 계약직 채용부터 정규직 과정, 퇴사 시점에 대한 진실규명을 해야한다"고 밝혔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사법당국은 김 의원 딸 특혜 채용 건에 대해 의혹 한점없이 밝혀 관련자를 모두 엄벌해야 한다"고 했고,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검찰에 의해 부정채용이 확인된 이상 더는 거짓말 할 수 없다"며 "이제 김 의원 본인에 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치권 일각에선 김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