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가 16~17일 양일간 '미국산 오렌지 무한 담기' 행사를 1만 원에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마트는 15일 오렌지가 제철인 3월을 맞이해 기존 대비 30% 저렴한 가격에 행사를 준비했다고 전했다.

이마트는 이틀간 행사 물량으로 오렌지 550톤을 준비한다.

이 물량은 지난해 한 해 오렌지 전체 매출의 8% 수준에 달한다.

지난 2월 진행한 '천혜향 무한 담기'때 봉투보다 66% 더 길어진 봉투를 제작했다.

때문에 이번에는 봉지당 16개의 오렌지(개당 625원 꼴)를 담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봉투를 가득 채우면 3.4kg가량의 오렌지를 1만 원에 구매할 수 있다.

이밖에도 이마트는 오는 20일까지 다양한 상품을 국민 가격으로 선보인다.

구워 먹을 때 가장 맛있는 수산물을 모아 '9900원 수산 구이 대전'을 진행한다.

양념 민물장어(1팩), 블랙타이거(10마리), 관자 슬라이스(30개)를 각각 9900원에 판매한다.

또 '어메이징 부대찌개'는 출시 기념으로 9980원에 판매하며, 알찬란(대란 30개입)은 37% 할인한 2880원에 선보인다.

이마트 관계자는 "봄을 맞이해 '오렌지 무한 담기 1만 원' 행사를 필두로 다양한 국민 가격 상품을 준비했다"며 "가격과 재미를 모두 잡는 국민 가격 행사상품을 통해 장바구니 물가 부담도 낮추고 즐거운 쇼핑 경험도 선사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