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신항섭 기자] 뉴욕증시의 주요지수가 미-중 무역협상 불확실성으로 인해 혼조를 보였다.

14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7.05포인트(0.03%) 상승한 2만5709.94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2.44포인트(0.09%) 내린 2808.4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는 12.49포인트(0.16%) 낮아진 7630.91에 장을 마쳤다.

이날 뉴욕증시는 개장 전 보도된 미-중 무역협상 소식에 하락 출발했다.

주요 외신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정상회담이 빨라도 4월말은 돼야 열릴 것이라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에게 좋은 거래가 아니면 성사시키지 않을 것"이라며 "중국과의 무역협상을 타결하기 위해 서두르지 않겠다"고 밝혔다.

앞서 양국은 이달말 정상회담에서 무역협상 타결을 진행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했다.

하지만 한달이나 미뤄졌다는 점에서 지적재산권 등의 핵심사안 합의가 난항을 겪고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로 이어졌다.

여기에 미 주택시장 지표가 부진하게 나타나면서 경기둔화 우려도 다시 나타났다.

미 상무부는 지난 1월 신규 주택판매가 전월보다 6.9% 감소한 60만7000채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시장전망치 0.2% 증가한 62만2000채를 크게 하회하는 수준이다.

이에 월스트리트에서는 S&P500의 2800선 안착이 다시 한번 제동 걸릴 수 있다고 우려했다.

아트 호건 내셔널증권 수석연구위원은 "중국과의 무역협상이나 브렉시트 관련해서 답을 찾을 때 까지, S&P가 2750에서 2800선 사이의 횡보 장세를 보일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날 발표된 다른 경제지표들은 혼재됐다.

미 노동부는 2월 수입물가가 전월대비 0.6% 올랐다고 밝혔다.

시장 전망치 0.4% 상승을 상회했다.

지난주 신규 실업보험 청구건수는 전주보다 6000건 증가한 22만9000건을 기록했다.

시장 전망치 22만4000건보다 높았다.

무역협상의 불확실성으로 공포지수는 소폭 상승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의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0.67% 오른 13.50을 기록했다.

신항섭 기자 kalthe@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