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신고교 발표 발상은 치졸 앞으로 앞장서 문제해결” 김학의 ‘별장 성접대 의혹’ 증거물 질문엔 “상식적 훼손치 않아”
ⓒ 대구광역일보김부겸 행정안전부(행안부) 장관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8일 단행한 개각이 노골적인 대구·경북(TK) 패싱이라는 지적에 정면 반박했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3·8 개각에 TK 출신이 한 명도 없어 균형 인사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자유한국당 윤재옥 의원의 질타에 “대한민국에서 인사를 하면 늘 (지역을 갈라) 평가가 엇갈리게 마련이나 국가 인사를 그런 식으로 잣대를 들이대 비판하는 것은 지나치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출신지를 숨기고 출신 고등학교만 발표한 것은 의도됐다는 의견에는 “그동안 늘 하던 방식이 아닌 출신고교별로 발표하는 발상을 누가 한지는 모르지만 치졸스럽다고 생각한다.앞으로 그런 식으로 하면 제가 문제(해결)에 앞장서겠다”고 답변했다.

그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성접대 의혹 사건의 진상을 밝혀 낼 동영상·음성 감정평가서가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 남아있느냐는 질의에는 “의뢰받은 것은 남아있을 것이다.상식적으로 생각하면 그걸 훼손할 일은 없다”고 말했다.

최영식 국과수 원장은 회의 도중 후임 장관으로 내정된 더불어민주당 진영 의원에게 업무보고 차 자리를 비운 사실이 발각돼 야당의원들의 비난을 샀다.

김 장관은 부산에서 100㎞ 떨어진 이키섬의 사찰 천덕사에 모셔진 유해 송환 문제를 조속히 해결해달라는 요구에는 “좀더 체계적으로 보도록 후임 장관에게 충분히 전달하겠다”고 답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