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한별(사진)의 남편이자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의 사업 파트너인 유리홀딩스 유모 대표가 14일 경찰에 출석한 가운데 박한별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팬들의 엇갈린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이날 박한별의 SNS에는 많은 댓글(아래 사진)이 이어지고 있다.

“힘내세요“, “신경쓰지 마세요“ 등 응원글이 있는가 하면 “하차해주세요“ “드라마 집중이 안됩니다“ 등의 부정적인 댓글도 보인다.박한별은 MBC 드라마 ‘슬플 때 사랑한다‘에 출연 중이다.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방정현 변호사는 승리와 가수 정준영, FT아일랜드 리더 최종훈 등 8명이 함께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경찰총장’과 문자를 주고 받은 정황이 드러난 인물은 유 대표라고 주장했다.앞서 방 변호사는 이 대화방과 관련한 자료를 국민권익위원회에 공익 제보했다.그는 전날도 이 방송에 출연해 “(카카오톡 채팅) 내용에 경찰과 유착 관계가 굉장히 의심되는 정황이 많이 담겨 있었다”며 “특히 (서울) 강남경찰서장보다 높은 직급의 경찰과 유착 정황도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어떤 사건에 대해 ‘그분과 이렇게 해서 무마했어. 경찰 누가 생일 축하한다고 전화 왔어‘라는 식의 대화들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이날 방송에서도 방 변호사는 유 대표가 경찰 고위직과 카카오톡이 아닌 문자 메시지로 연락을 주고 받았다고 설명했다.이어 방 변호사는 문제의 카카오톡 대화방 내용을 언급하면서 “유 대표가 ‘경찰총장’과 문자하는 걸 봤는데 대단하더라, 이런 식의 얘기가 있다”며 “총장이 그냥 옆 가게에서 시샘해 찌른 거니까 걱정하지 마라라고 얘기했다는 식의 대화가 있긴 있다”고 전했다.

더불어 “되게 조심스럽지만, 만약에 그런 연결고리가 있다는 게 사실이라면, 직접 문자까지 주고 받은 사이라는 정황이 드러난다”며 “그 경찰총장이 대한민국 경찰청장일 수도 있고, 아니면 어디 지방경찰청장일 수도 있다”고 했다.

이날 박한별의 소속사는 “배우 본인이 아닌 남편분의 일이라서 저희가 입장을 밝힐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한편 승리와 정준영, 유 대표는 이날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잇달아 출석했다.

유 대표는 성접대, 성관계 영상 불법 촬영 및 유포 의혹의 진원인 문제의 카카오톡 대화방에서도 승리, 정준영과 함께했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 사진=박한별 인스타그램, 세계일보 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