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린에 세월호가 등장했다.

영화 '악질경찰'(감독 이정범) '생일'(감독 이종언)이 2014년 4월 16일 발생한 세월호 사건을 소재로 하면서 각별한 관심을 받고 있다.

하지만 개봉을 앞두고 '시기상조다' '필요한 영화다' 등 여러 의견이 나오고 있다.

오는 20일 개봉하는 영화 '악질경찰'은 상업영화 최초로 세월호 참사를 다뤘다.

민감한 주제로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는 가운데 이정범 감독은 "침묵보다 낫다고 판단해 만들었다"고 밝혔다.

'악질경찰'은 개봉에 앞서 지난 13일 서울 용산구 CGV에서 기자들을 대상으로 먼저 공개됐다.

앞서 범죄물이라고 홍보된 영화의 분위기와 달리 세월호 이야기가 담기면서 시사회에 참석한 이들은 적지 않게 놀라는 분위기가 형성됐다.

영화는 뒷돈은 챙기고 비리는 눈감고 범죄는 사주하는 악질경찰 조필호(이선균 분)가 거대 기업의 음모에 휘말리며 벌어지는 범죄 드라마로, 여기서 조필호는 세월호 참사 당시 유가족과 인연 있는 형사로 등장한다.

이 감독은 "2015년 단원고를 갔을 때 충격받아서 이 얘기를 꼭 하고 싶었다"며 "영화를 5년 가까이 준비했는데 상업영화에서 세월호 참사를 다루는 건 위험하다.그래도 세월호 이야기를 똑바로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초의 시작점이 세월호였고, 어떤 방식이 있을까 고민하다 탄생한 영화가 '악질경찰'"이라며 "시나리오를 기획했을 때부터 고민했고 논란이 일 것이라고 예상했다"고 밝혔다.

오는 4월 3일에 개봉하는 영화 '생일'도 세월호 참사 가족의 이야기를 다뤘다.

2014년 4월 16일 세상을 떠난 아들의 생일날, 남겨진 이들이 서로가 간직한 기억을 함께 나누는 이야기다.

'생일' 역시 개봉 전부터 논란이 일었다.

제대로 진상규명이 되지 않은 사건을 극영화로 제작한다는 이유에서다.

이종언 감독은 "유가족협의회에도 찾아가 영화에 대해 말씀을 드렸다.그분들이 조심스럽게 힘내서 잘하라고 응원해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를 다 만들고 유가족협의회에서 유가족분들과 다 같이 시사를 했고 그분들의 의견을 들은 후 최종 편집본을 만들게 됐다.그때 유가족분들이 수고해주셨다고 말씀해주셨는데 정말 감사했다"고 덧붙였다.

두 영화 모두 세월호 가족의 동의를 받고 영화를 제작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려의 시선은 계속되고 있다.

많은 이들의 가슴을 아프게 한 그날의 기억이 상처가 될 수도 있어서다.

두 영화 모두 여느 상업영화처럼 소비가 될 것인지, 뜻 깊은 작품이 될 지 관심이 집중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