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 檢, 흐엉 공소 취소 안해 / 베트남 “印尼 공범은 석방… 불공정”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베트남 여성의 석방이 불발됐다.

14일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검찰은 이날 베트남 국적자 도안티흐엉(31)의 살인 혐의에 대한 공소를 취소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담당 검사인 무하맛 이스칸다르 아흐맛은 “3월 11일 검찰총장에게 제출된 진정과 관련해 우리는 사건을 계속 진행하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말했다.

검찰은 공소를 취소해 달라는 피고 측 요구를 거부했다고 밝히면서 그 이유는 밝히지 않았다.

같은 혐의로 재판을 받던 인도네시아 여성 피고인 시티 아이샤(27)가 지난 11일 검찰의 공소 취소로 석방되자 베트남에서는 흐엉 역시 곧 석방되는 것 아니냐는 기대가 커졌다.

흐엉을 변호해 온 히샴 테 포 테 변호사는 말레이 검찰의 조치는 불공정하다고 비판했다.

베트남 정부도 항의했다.

레티투항 베트남 외교부 대변인은 “흐엉이 즉시 석방되지 않은 것은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레꾸이꾸인 주말레이 베트남대사는 “말레이 검찰총장의 결정에 매우 실망했다”면서 “말레이시아가 공정한 판결을 내려 그녀를 가능한 한 빨리 석방하도록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트남 현지에서도 말레이시아를 성토하는 여론이 들끓고 있다.

현지 매체는 흐엉의 석방이 불발됐다는 소식을 들은 그의 아버지가 좌절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오전 흐엉이 퉁퉁 부은 얼굴에 방탄복 차림으로 샤알람 고등법원에 들어서는 모습을 전했다.

현지 매체들은 베트남과 말레이시아 간 외교적 갈등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김예진 기자 yeji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