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위 업무보고에서 밝혀 / “국회 돌아가 문제 해결 앞장”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14일 출신 지역 대신 출신 고교만 발표한 청와대 개각 발표 방식에 대해 “치졸하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업무보고 오후 질의에서 “늘 하던 방식이 아닌 출신고별로 발표하는 발상은 누가 했는지 모르지만, 정부 내에서 상당히 치졸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재옥 자유한국당 의원은 김 장관에게 “장관 일곱 분 개각이 됐는데 TK(대구·경북) 출신은 한 명도 없다”며 “정략적으로 고립화한다는 지역 여론이 있다”며 질문했다.

그러자 김 장관은 “대한민국에서 인사를 하면 늘 그런 식으로 평가가 엇갈리기 마련이지만, 그런 측면이 있더라도 한 국가의 인사에 그런 잣대를 들이대는 것은 지나치다”고 답했다.

윤 의원은 이어 “출신 지역을 숨기고 출신고를 발표했는데 그 결과 호남 출신은 한 명도 없는 것으로 나왔으나 실제로는 4명이었다”며 “특정 지역이 소외감을 느끼는 불균형 인사는 빨리 시정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장관은 청와대의 출신고 기준 발표 방식이 “치졸하다”며 “앞으로는 제가 국회로 돌아가서 그런 문제에 앞장서겠다”고 답했다.

청와대는 지난 8일 “지연 중심 문화를 탈피해야 한다는 데 사회의 공감대가 있다”며 처음으로 출신지를 삭제하고 출생 연도와 출신 고교·대학만 담긴 개각 자료를 발표했다.

청와대 기준대로 고교별로 분류하면 장관 후보자 가운데 서울은 4명(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진영 행정안전부·문성혁 해양수산부·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이 되고 강원 1명(김연철 통일부 〃 〃), 인천 1명(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 〃), 경북 1명(최정호 국토교통부 〃 〃)이 된다.

호남은 한 명도 없다.

하지만 출생지 기준으로 분류하면 전북 3명(진영·조동호·최정호), 광주 1명(박양우), 부산 1명(문성혁), 경남 1명(박영선), 강원 1명(김연철)으로 된다.

호남 출신이 4명이 되고 대구·경북은 한 명도 없는 셈이다.

안병수 기자 rap@segye.com, 사진=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