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개념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인 TV조선 ‘미스트롯’이 ‘올 하트’를 잇달아 배출하면서 흥미진진한 대결 구도를 그리고 있다.

가수 송가인(사진)은 지난 14일 방송에서 손인호의 ‘한 많은 대동강’을 열창, 신들린 가창력으로 심사위원인 방송인 박명수를 마지막으로 올 하트를 받았다.

송가인은 정통 트로트의 참맛을 선보여 심사위원은 물론이고 참가자들을 놀라게 했고, 이내 이들의 기립 박수를 받았다.

심사위원인 인피니트 남우현은 “오래된 테이프의 먼지를 털어서 들은 기분이었다”고 감탄했다.

심사위원인 트로트 가수 장윤정은 “김지애 선생님과 노래하는 느낌이 비슷하다“며 “선곡도 아주 적절했던 것 같다”고 칭찬했다.

이날 국악 창법으로 시선을 사로잡은 가수 홍자(사진) 역시 올 하트와 함께 칭찬 세례를 받았다.

홍자는 “우려낼 대로 우려낸 곰탕 같은 목소리”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아울러 “여기 출연한 현역부 말고도 다른 무명 트로트 가수들이 있다”며 “제 노래를 듣고 힘을 냈으면 좋겠다”고 격려했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 사진=TV조선 ’미스트롯’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