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철거… 분향소 자리에 조성 / 영정, 시청 지하 서고 임시 보관서울 광화문광장의 세월호 추모 천막이 79.98㎡(약 24평) 규모의 세월호 기억·안전 전시공간으로 거듭난다.

전시공간에는 세월호 참사를 주제로 한 양방향 조명·영상 등을 설치한다.

서울시는 5년 가까이 광화문광장에 있던 세월호 추모 천막을 오는 18일 철거하고 4월12일 그 자리에 세월호 기억공간이 문을 연다고 14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유족 측은 “현재 세월호 천막 내에 존치된 희생자 영정을 옮기는 이운식을 17일 오전 10시에 갖고 다음 날인 18일 오전 10시부터 천막을 철거하겠다”고 밝혔다.

약 300개의 영정은 서울시 신청사 지하 서고에 임시 보관할 예정이다.

시는 철거가 마무리되는 19일부터 시공에 들어간다.

기억·안전 전시공간은 현 분향소 자리인 광화문광장 교보문고 방향에 들어서며 4월12일 시민에 공개한다.

크기는 현 천막의 절반이며 목조구조다.

기억공간은 전시실 1·2와 시민참여공간, 진실마중대 4개로 구성한다.

전시는 세월호에서 시작된 과거·오늘·미래를 보여준다.

전시실1에는 ‘기억을 담은 오늘’을 주제로 양방향 조명 작품을 설치한다.

사랑하는 가족을 잃은 사람들은 고인을 만지며 교감하고 싶어하는 데 착안했다.

관람객이 작품을 만지면 체온이 전해져 빛이 되고 소리가 들리도록 했다.

전시실2는 ‘내일의 약속’을 주제로 영상, 애니메이션, 키오스크 전시작품을 교대로 보여준다.

영상은 참사의 기억과 이 공간의 탄생 과정을 보여준다.

선 드로잉 애니메이션은 안전사회를 향한 희망과 꿈을 이야기한다.

키오스크 전시에서는 각종 재난·사고로 사랑하는 이를 잃은 관람객들이 상처 치유과정에서 위로가 된 말들을 공유한다.

시민참여공간은 ‘그날의 기억’을 주제로 그래픽 디자인, 그림 작품을 선정해 10인치 모니터로 선보인다.

이곳은 서울시 전담직원이 직접 운영하되 유가족·자원봉사자가 함께한다.

시는 광화문 재구조화 사업 일정을 고려해 올해 말까지 세월호 기억공간의 문을 열고 이후 운영방안에 대해서는 유가족 측과 협의할 방침이다.

송은아 기자 sea@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