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의 재창조’라는 뚜렷한 주체의식으로 자신만의 고유영역을 확장해온 한국미술계 거장 4인의 작품이 경주솔거미술관에 전시된다.

(재)문화엑스포는 경주솔거미술관에서 2019특별기획전 ‘전통에 묻다’를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개막행사는 18일 오후 2시에 개최된다.

참여 작가는 혁신적인 감각으로 수묵담채의 현대적 해석을 이끌어낸 박대성(74) 작가를 비롯해 특유의 화사한 색감으로 한국화의 영역을 넓혀온 이왈종(74) 작가, 파격과 일탈을 통해 동서양의 경계를 허문 고(故) 황창배 작가, 현대도자 예술의 ‘전업작가 1호’ 윤광조(73) 작가다.

이번 전시는 4인의 작가가 화단의 주목을 받은 지 40여년이 되는 시점에서 그들의 작품을 한자리에 모아 한국현대미술에서의 ‘전통’은 과연 어떤 모습인가를 반추해보고자 마련했다.

이들은 전통을 현대적으로 계승한 독보적인 작가들로, 이들을 빼고는 한국 현대미술사를 이야기할 수 없을 정도로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박대성 작가는 한국화의 전통을 창조적으로 계승하고 수묵담채를 현대적으로 해석한 혁신적 감각을 가진 작가로 꼽힌다.

‘실경산수의 독보적 존재’로 일컬어지며 이번 전시에는 ‘노매’, 큰 병풍 3점 등 16점을 내놓았다.

이왈종 작가는 파격을 통해 한국화의 전통을 인지시킨 작가로, 제주의 자연풍광과 일상의 희로애락을 특유의 해학과 정감 어린 색채로 표현한 연작 ‘제주생활의 중도’로 유명하다.

최근작을 비롯해 14점을 내놓았다.

다양한 실험과 시도를 통해 한국 현대화단에 커다란 발자취를 남긴 고 황창배 작가는 ‘한국화의 테러리스트’로 불리며 1970~80년대 ‘황창배 신드롬’을 일으킨 스타작가였다.

수묵과 채색의 이원화 구도를 허문 그만의 독창적인 작품 8점이 전시된다.

전통의 분청사기를 현대 도예로 재구성한 윤광조 작가는 런던 대영박물관과 뉴욕 메트로폴리탄박물관 등에 작품이 소장되어 있을 만큼 한국 현대 분청을 대표하는 거장이다.

물레를 과감히 버리고 독자적인 조형세계를 만들어간 대표작 6점을 선보인다.

전시는 오는 9월 15일까지 열리며 운영시간은 오전 9시~오후 6시이다.

이번 전시를 기획한 한국근현대미술사학회 조은정 회장은 “해방세대인 이들은 등장부터 큰 관심을 받았고 ‘전통의 재창조’라는 주체의식을 갖고 치열하게 고민해왔다”며 “그들이 전통과 현대성이라는 끊임없는 물음 속에서 만들어낸 독창적인 작품을 만나볼 수 있는 좋은 기회다”고 말했다.

경주=장영태 기자 3678jyt@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