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최원영 기자] 류현진(32·LA다저스)이 4경기 만에 첫 실점을 허용했다.

류현진은 15일(한국시각) 미국 애리조나주 글렌데일 캐멀백랜치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신시내티 레즈와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4이닝 5피안타 3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앞서 출전한 3경기 동안에는 ‘0의 행진’을 이어갔다.

지난달 25일 LA 에인절스전(1이닝 1피안타 무실점), 2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전(2이닝 2피안타 무실점), 9일 캔자스시티 로열스전(3이닝 1피안타 무실점)에서 연이어 호투했다.

이날 2실점으로 평균자책점은 0.00에서 1.80으로 상승했다.

1회초 난조를 보였다.

선두타자 스콧 셰블러와 야시엘 푸이그, 스쿠터 지넷에게 3연속 안타를 맞아 무사 만루의 위기를 맞았다.

이후 제시 윈커를 유격수 땅볼로 처리했지만 그 사이 3루 주자가 홈을 밟아 첫 자책점을 떠안았다.

이어 데릭 디트리히까지 1루수 땅볼로 잡아냈으나 후속타자 호세 페라사에게 좌전 적시타를 내줘 2번째 실점을 기록했다.

터커 반하트를 루킹 삼진으로 처리해 힘겹게 1회를 마쳤다.

2, 3회에는 제 컨디션을 찾았다.

삼자범퇴로 빠르게 이닝을 마무리했다.

4회에는 디트리히를 포수 파울플라이, 페라사를 중견수 뜬공으로 가볍게 돌려세웠다.

2사 후 반하트에게 3루수 방면 내야 안타를 허용했지만, 후속 타자 이글레시아스를 유격수 땅볼로 처리해 무사히 이닝을 마무리했다.

류현진은 2-2로 팽팽하던 5회초 스콧 알렉산더에게 마운드를 넘기고 내려왔다.

3회말 2아웃에서 시범경기 첫 타석에 들어서기도 했다.

신시내티 선발투수 소니 그레이의 빠른 바깥쪽 공에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다저스는 신시내티와 3-3 동점으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yeong@sportsworldi.com 사진=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