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최원영 기자] 인천이 김승용 영입으로 전력을 강화했다.

인천은 15일 “인천에서 나고 자란 김승용이 자유 계약으로 고향 팀 인천 유니폼을 입게 됐다.계약 기간은 1년이다”며 “베테랑 김승용의 합류로 공격 전술의 다변화를 노리게 됐다”고 밝혔다.

김승용(181cm·75kg약물)은 만수중-부평고 출신으로 2004년 고교 졸업 후 곧바로 FC서울에 입단해 프로 무대에 입문했다.

2009년까지 서울과 광주상무에서 활약한 후 2010년 전북, 2011년 일본 감바 오사카를 거쳐 2012년 울산으로 둥지를 옮겨 2시즌 간 활약했다.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 우승 등에 일조했다.

2014년 센트럴코스트(호주), 2015년 칭다오 하이뉴(중국)를 거쳐 2016년 부리람 유나이티드와 수판부리(이상 태국)에서 뛰었고, 2017년 강원FC 입단을 통해 국내로 돌아와 2년 동안 활약했다.

김승용은 빠른 스피드와 정확한 킥을 자랑하는 측면 공격수다.

특히 세트피스 전담 키커로 꾸준히 나섰을 정도로 득점 지원에 능하기로 정평이 나있다.

K리그 통산 기록은 232경기 출전 17골 32도움이다.

인천은 김승용에게 큰 기대를 걸고 있다.

올해로 프로 16년차를 맞이한 베테랑으로서 선수단의 중심을 잡아주는 역할을 해줄 것으로 보인다.

국내뿐 아니라 중국, 일본, 태국, 호주 등 다수의 클럽에서 활약하며 생긴 노하우를 후배들에게 전달해 긍정적인 분위기가 형성될 전망이다.

무엇보다 의미 있는 부분은 김승용의 고향이 인천이라는 점이다.

올 시즌 새로 합류한 박용호 코치와 마찬가지로 인천에서 나고 자란 축구인으로서 의지가 남다르다.

김승용은 “고향 팀 인천에서 새로운 도전에 나서게 되어 기쁘고 설렌다.후배들에게 귀감이 되는 선배가 되겠다”며 “묵묵히 팀을 위해 헌신하고 도움을 줄 수 있는 선수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입단 절차를 모두 마친 김승용은 오는 16일 3라운드 상주 원정경기를 시작으로 K리그 1 출격을 노린다.

yeong@sportsworldi.com 사진=인천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