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오혁진 SNS 캡처)[경상매일신문=조성철기자] 버닝썬 사건 관련 취재 중임을 밝힌 오혁진 기자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취재 상황을 밝힌 뒤 오혁진 기자는 돌연 자취를 감췄다.

오혁진 기자는 최근 자신의 소셜 네트워크 계정을 통해 버닝썬 사건 관련 취재 사실을 밝혔다.

오혁진 기자는 "재벌가와 정계를 취재 중이다"라고 밝히며 연예계와는 떨어진 쪽을 취재 중이라 전했다.

이어 국정농단 내부고발자인 노승일을 언급하며 함께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오혁진 기자가 해당 글 작성 이후 돌연 자취를 감추면서 그의 신변에 대해 대중들은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

현재 버닝썬 사건 관련해 경찰이 유착 의혹을 받고 있는 상태이며 오 기자가 정계 쪽을 취재한다고 밝혀 권력의 힘에 의해 보복당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쏟아지고 있다.

오혁진 기자가 노승일을 직접적으로 언급한 것도 이 때문이라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국정농단 사건으로 이미 얼굴이 알려진 노승일과 함께 움직이며 대중들에게 자신의 존재를 부각시키고 신변에 관심을 갖게 만들었기 때문. 더불어 의문의 화재 사고 등을 당한 노승일의 신변까지 보호 받을 수 있도록 행한 조치라는 의견이다.

한편 오혁진 기자는 현재 자신의 소셜 네트워크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한 뒤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