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개성연락사무소 철수 사흘 만에 복귀 / 일부 인원 출근… “평소대로 운영” / 트럼프 제재철회 언급에 ‘화답’ 분석 북한이 지난주 일방적으로 철수시켰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북측 인원 일부가 25일 사무소로 복귀했다.

이에 따라 연락사무소를 통한 남북 간 연락채널이 회복되면서 남북 간 협의 창구로서의 연락사무소의 기능은 사흘 만에 정상화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추가 대북제재 철회를 언급한 데 대한 ‘화답의 메시지’라는 분석이 나온다.

통일부 관계자는 “오늘 오전 8시10분쯤 북측 연락사무소 일부 인원이 공동연락사무소에 출근했다”고 밝혔다.

이어 “북측 관계자는 ‘평소대로 교대 근무차 내려왔다’고 말했다”면서 “남북연락대표 협의를 진행했으며 앞으로도 평소처럼 운영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평소 10명 내외의 인원이 근무했던 북한은 이날 4, 5명이 출근해 업무를 봤다.

지난 22일 “상부의 지시”라며 갑자기 철수하면서 중단됐던 업무가 사흘 만에 재개된 것이다.

북측 관계자는 “공동연락사무소가 남북 공동선언의 지향에 맞게 사업을 잘해 나가야 한다는 뜻에는 변함이 없다”고 남측 대표단에 전달했다.

하지만 소장대리로 교대 근무를 해온 황충성·김광성은 이날 복귀한 인원에 포함되지 않았다.

통일부 관계자는 “북측의 복귀로 공동연락사무소는 정상 운영될 것이며 향후 연락사무소는 본연의 기능을 계속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북측의 이번 행보를 ‘트럼프 효과’로 분석하는 시각이 적지 않다.

실제 공교롭게도 당초 북측이 연락사무소에서 철수하겠다고 밝힌 시점은 미국 재무부의 대북제재 단행 소식이 알려진 지 약 6시간 만이었다.

미국 재무부는 북한의 제재 회피를 도운 중국 해운회사 2곳에 대해 제재를 하는 등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결렬 이후 첫 대북제재를 단행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시간으로 23일 트위터를 통해 “재무부의 (추가) 대북제재 철회를 지시했다”고 전격 발표했고 북측은 이에 ‘호응’이라도 하듯 이틀 만인 이날 일부 인력을 연락사무소에 복귀시켰다.

홍민 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장은 “앞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평양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는데 미국이 화답했고 북한도 이를 보고 다시 (개성 연락사무소로) 복귀했다”며 “앞으로 양측에 남은 시간이 많지 않기 때문에 한국 정부가 북한을 설득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북한이 대화 국면에서 이탈하지 않도록 즉각적인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병욱·권이선 기자 brightw@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