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쯤되면 게이트” 총공세 / 한국당 “野 탄압 위한 얄팍한 수작” 거대 양당의 원내대표가 25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접대’ 의혹을 놓고 신경전을 벌였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의혹을 ‘김학의 게이트’로 명명하고 당 차원의 특위를 구성하는 데 박차를 가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김 전 차관 사건을 비롯해 장자연, 드루킹, 손혜원 등 국민적 의혹이 있는 모든 사안을 ‘특검 열차’에 태우자고 맞섰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학의 사건에 대한 추가 의혹이 계속 터지고 있다”며 “이쯤 되면 ‘김학의 게이트’라고 불러야 할 것 같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황교안 대표) 스스로가 떳떳하다면 수사를 자청하는 게 우선”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김 전 차관 사건과 관련해 당내에 특위를 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당은 민주당의 파상 공세에 일련의 의혹까지 묶어 특검을 하자고 맞받았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김학의 특검과 맞바꿔 드루킹 특검도 할 것”을 제안했다.

민경욱 대변인도 “국민들이 진정 궁금해하는 것은 ‘정권 차원의 민주주의 유린’ 드루킹 사건의 실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김 전 차관 사건 재수사 대상에서 민주당 조응천 의원을 제외한 것을 지적하며 “야당을 탄압하려는 얄팍한 수작”이라고 비판했다.

안병수 기자 rap@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