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이지은 기자] SK가 24일 경기 시작 전 인천SK행복드림구장 그라운드에서 ‘제9회 SK 야구 꿈나무 장학금 전달식’을 실시했다.

SK와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는 초?중?고교별 각 선수의 경기 기록을 바탕으로 12명(대상 각 1명, 우수상 각 3명)의 수상자를 선정했으며, 전달식을 통해 대상 각 200만원, 우수상 각 100만원을 포함해 총 상금 1500만원의 장학금을 수상자들에게 전했다.

초등학교 부문에서는 전국대회에서 26이닝 동안 4승 무패 평균자책점 0.92를 기록하며 10경기 이상 출전 투수 중 평균자책점1위를 기록한 신곡초등학교 노휘가 영예의 대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우수상은 김재영(상인천초), 두동현(옥산초), 차승준(마산무학초)이 받았다.

중학교 부문은 전국대회에서 22 ⅔이닝 4승무패 평균자책점 1.52를 기록하며 중등부 투수부문 1위에 오른 수원북중학교 조영우가 대상을 수상했고. 우수상은 최수현(세광중), 송승엽(언북중), 박찬혁(한밭중)에게 돌아갔다.

고등학교 부문 대상 수상자로 선정된 대구고등학교 이승민은 지난해 81⅔이닝을 던지며 10승2패 방어율 2.09를 기록했으며 봉황대기 전국야구대회에서 우수투수상을 수상한 바 있다.

김건우(제물포고), 홍종표(강릉고), 최지강(동성고)은 우수상을 받았다.

한편, ‘SK야구 꿈나무 장학금 전달식’은 2009년 KBO 제6차 이사회에서 현대구단 연고지 분할 보상금 재정산을 통해 구단이 확보한 16억원 중 10억원을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에 기탁하며 발생되는 이자수익으로 운영되고 있다.

SK는 아마야구 활성화 및 우수선수 육성을 위해 국내 프로야구단 중 최초로 2010년부터 ‘야구 꿈나무 장학금’을 조성한 바 있다.

number3togo@sportsworldi.com 사진=SK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