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영화 ‘돈’(박누리 감독)이 해외에서도 인기가 뜨겁다.

북미와 아시아 지역에서 동시기 개봉을 확정지었으며 하와이 국제 영화제 스프링 쇼케이스에도 초정됐다.

‘돈’은 국내에 이어 미국, 캐나다, 일본, 대만, 홍콩&마카오, 싱가폴, 베트남,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브루나이, 태국, 필리핀 등 전 세계 13개국에 판매되는 쾌거를 이뤘다.

하와이 국제 영화제 스프링 쇼케이스에도 초청되며 해외 관객과 만남을 이어갈 예정이다.

국내에 이어 지난 21일 개봉한 북미 지역에서도 상영 중인 ‘돈’은 오는 4월에도 세계 각지 관객들과의 만남을 이어간다.

대만은 4월4일, 베트남은 4월5일, 싱가폴은 4월18일, 홍콩과 마카오는 4월 중 개봉을 확정 지었다.

앞서 류준열은 영화 ‘뺑반’과 ‘돈’의 개봉을 맞이해 지난 15일부터 17일, 3일간 홍콩을 방문해 TV, 신문, 잡지 등 다양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진행하기도 했다.

홍콩 E-Max에서 진행된 갈라 프리미어 이벤트와 Metroplex 극장과 CGV에서 진행된 무대인사를 통해서는 현지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냈다.

더불어 ‘돈’은 하와이 국제 영화제스프링 쇼케이스 Korean Fest 섹션에 초청됐다.

하와이 국제영화제는 북미를 대표하는 영화제 중 하나로 대중성과 작품성을 겸비한 작품들을 선정해 높은 신뢰를 받고 있는 영화제다.

11월에 진행되는 본 영화제에 앞서 오는 4월5일부터 열리는 스프링 쇼케이스는 상반기 작품들 중 13개 국가에서 선정한 30여개의 작품만을 선보이는 미니 페스티벌로 한국영화는 ‘돈’을 비롯해 ‘말모이’ ‘극한직업’ ‘증인’ 등이 상영된다.

jkim@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