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위 전체회의, 조해주 상임위원에 野 날 선 질의 이어져 “그 자리 괜찮으세요?” (자유한국당 홍문표 의원) “마음은 편치 않습니다.사실이 아닌 것으로 이 자리에 섰습니다.”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 15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는 인사청문회 없이 임명된 조해주 상임위원의 청문회 성격을 띠었다.

야권은 조 상임위원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인 반면 조 상임위원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 후보 선거캠프에서 공명선거 특보로 임명된 사실이 없다고 맞섰다.

조 상임위원은 이날 업무보고에서 “인사청문회가 계기가 돼 장기가 국회 열리지 못한 것에 무거운 마음”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공정성 중립성 수호하는데 모든 열정을 바치겠다.말 한마디 행동 하나가 공개되고 공정성 잣대로 평가될 것이라는 것을 명심하며 직무를 수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야당 측에서는 그간 제기됐던 의혹에 대해 날선 질의가 이어졌다.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은 조해주 상임위원이 민주당 19대 대통령 백서에 '공명선거 특보'라고 언급된 점을 거론하며 “그야말로 후보자와의 근거리 인사”라고 지적했다.

권 의원은 “문재인 당시 후보의 선거캠프에 공명선거 특보로 임명된 사실이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조 상임위원은 이 같은 사실이 “없다”고 답했다.

권 의원은 그러면서 “조 위원은 사위를 시켜서 나무위키에 오른 자신의 활동 이력을 삭제하도록 했다”며 “자신이 문재인 캠프에서 활동하지 않았다면 그 조해주가 자신인지 어떻게 알았느냐”고 몰아세웠다.

그는 나아가 “민주당으로부터 문재인 후보의 공명선거특보로 임명된 적 없다는 사실관계확인서를 미리 발급받아 놓고 나중에 언론 보도가 나오니 선관위를 통해 확인서를 뿌렸다”며 전후 사정이 미심쩍다고 강조했다.

이에 조 상임위원은 “사위가 마침 저녁을 먹으러 왔길래 (허위 사실이기 때문에) 제가 삭제해달라고 부탁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날 오전부터 치열했던 질의 공방은 정회 뒤 재개된 오후에도 이어졌다.

한국당 홍문표 의원은 “그 (앉은) 자리 괜찮느냐”고 뼈 있는 질문을 던졌고, 조 상임위원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이 자리에 섰다”고 맞받았다.

홍 의원은 “조 상임위원이 뭔가 거짓말을 하고 있는데 자꾸 방어하고 있다.뭔가 말을 맞춰서 계속 주장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조 상임위원도 지지 않고 “거짓말 한적 없고 말 맞춘 적도 없다”고 말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조 상임위원의 말을 믿는다”고 거들었다.

안병수 기자 rap@segye.com, 사진=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