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아이돌 그룹 빅뱅이 멤버 승리의 ‘버닝썬 게이트’로 연일 논란의 중심에 선 가운데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하는 멤버 T.O.P(본명 최승현)이 특혜성 병가를 받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9일 병무청과 용산구청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씨가 용산 공예관에서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를 시작한 지난해 1월 26일부터 총 19일의 병가를 낸 것으로 나타났다.

최씨는 병가의 대부분인 15일을 연휴에 붙여 나간 것으로 드러났다.

추석 연휴가 있던 지난해 9월과 징검다리 근무일에 병가를 내서 23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연달아 9일을 쉬었다.

지난 6월에는 현충일인 6일 전날 병가를 내서 4일 연속 쉬었다.

게다가 주로 연휴나 휴일 앞뒤로 병가를 낸 것으로 나타났다.

최씨는 병가를 낸 뒤 대부분 진단서도 제출하지 않아 뚜렷한 사유도 없이 병가를 쓴 것이 아니냐는 의혹도 받고 있다.

김 의원이 최씨와 같은 용산구청에 소속된 다른 사회복무요원 226명의 복무일지를 전수조사한 결과, 중대한 질병이나 사고처럼 부득이한 경우, 근무 기간이 한 달 미만인 경우를 제외할 경우 최씨는 다른 요원 217명에 비해 병가 횟수가 약 3배나 많았다.

또 휴일에 붙여 쓴 병가 횟수는 4배나 더 많았다.

김 의원은 “유명인에 대한 특혜성 병가 조치가 반복적으로 이루어짐에도 해당 기관이 확인을 소홀히 하고 있어서 일반장병들의 박탈감이 크다”며 “유명인일수록 병역복무에 대한 관리·감독을 더욱 철저하게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창훈 기자 corazo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