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의·장자연·버닝썬’ 공방/ 한국 “민생·안보파탄 외면한채/ 여론 반전위해 다시 적폐몰이/ 댓글조작 사건부터 재수사를”/ 민주 “소수 특권층의 비리범죄/ 공수처·수사권 조정 다시 느껴”/ 특검·국정조사 언급하며 압박 문재인 대통령이 고(故) 장자연씨 사건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성접대 의혹, 클럽 버닝썬 사건을 특정해 철저한 수사를 지시한 것을 놓고 정치권이 격돌했다.

특히 자유한국당은 김 전 차관 사건에 대한 수사 지시를 ‘황교안 대표 죽이기’라고 규정하면서 “문 대통령이 여론 반전을 위해 다시 적폐몰이에 들어섰다”고 거세게 반발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9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동남아 순방을 다녀와 첫 일성이 결국 야당 대표 죽이기”라면서 “이것이 지금 민생파탄, 북핵 문제로 어려워진 안보파탄의 대한민국에서 대통령이 해야 될 일인지 묻고 싶다.검찰과 경찰에 맡기는 것이 맞지 않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최측근의 댓글공작 의혹과 손혜원 게이트 그리고 일파만파 퍼지고 있는 블랙리스트 사건에 대해서는 아주 비겁한 침묵으로 일관했다”고 공세를 퍼부었다.

더불어민주당 등 여당과 다른 야당은 앞서 한국당 황 대표와 곽상도 의원이 김 전 차관 사건 수사 당시 각각 법무부 장관,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점을 거론하며 이들이 사건 축소·은폐에 직간접적으로 연루됐을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해왔다.

여야는 이날 열린 올해 첫 국회 대정부질문에서도 이 문제를 놓고 충돌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김경수 경남지사가 공모했다는 혐의를 받는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의 재수사를 주장하며 민주당에 맞불을 놨다.

주호영 의원은 “대통령이 개별사건에 대해 개입하는 것도 부적절하지만 수사가 제대로 되지 않아 꼭 다시 수사가 필요하다면 가장 먼저 드루킹 사건 재수사를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재경 의원은 이낙연 국무총리를 향해 “청와대가 출마를 주저하는 김 지사의 등을 떠밀어 (지방선거에) 출마하게 했다는 언론보도가 많다”며 “특검을 통해 실체적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민주당은 김 전 차관 사건 등에 대한 여야 4당의 특검·국정조사 추진 가능성을 언급하며 한국당을 압박했다.

아울러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도입의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버닝썬·김학의·장자연 사건의 본질은 소수 특권층이 저지른 비리 범죄”라며 “이를 계기로 공수처설치법과 검·경수사권 조정의 필요성도 다시 한번 느끼게 된다”고 밝혔다.

김종민 의원도 대정부질문에서 “청와대와 법무부 장관 등 당시 지휘라인이 어떻게 개입했는지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바른미래당 이태규 의원은 버닝썬 사건과 관련한 현 정부와의 유착 의혹을 제기했다.

이 의원은 대정부질문에서 “공권력 핵심인 경찰 엘리트 간부가 강남 클럽 뒷배를 봐줬는데 민정수석실에서 중책을 맡았던 경찰이었다”며 “공무원의 청와대 파견은 정권과 인연 없으면 가기 힘든데 어떻게 근무하게 된 것이냐”고 지적했다.

이 총리는 이에 “어떤 사람이 추천했는지 알 수 없지만 비호할 생각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장혜진 기자 janghj@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