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차태현이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 오늘(20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하차한다.

MBC '라디오스타'의 한 관계자는 20일 에 "MC 차태현의 방송분은 한 회가 남아있다"며 "남은 분량에 대해 최대한 고심해서 방송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유는 토크쇼 특성상 메인 MC인 차태현의 방송분이 통편집될 경우 그 여파가 게스트에게도 미칠 수 있어서다.

이어 '라디오스타'의 관계자는 "오늘(20일) 진행되는 새 녹화는 MC 김국진, 윤종신, 김구라 3명이서 진행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지난 16일 KBS1 '뉴스9'은 '1박2일 시즌3'의 멤버 차태현과 김준호가 수백만 원대 내기 골프를 친 정황을 포착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경찰에 압수된 정준영의 휴대전화에서 단체 대화방을 통해 드러났다.

이후 차태현은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에 "저로 인해서 다른 멤버들까지 피해를 주게 되어 정말 미안하다"며 "그래서 이후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려고 한다"고 사과했다.

이어 그는 "한 가정의 아버지로서 아이들에게 그리고 가족들에게 너무 미안하고 반성하면서 자숙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