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0일 문재인 대통령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성접대 의혹, 장자연 리스트, 버닝썬 관련 '성역 없는 조사'를 지시한 것과 관련 문제를 제기하며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때리기에 나선 모습이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선거대책회의에서 "문제의 사건 관련 측근 인사를 그대로 감싸고 대통령 일가족 의혹에 대해선 한마디도 하지 않는 이 정권이 어떤 자격으로 진실규명, 엄정수사를 말할 수 있겠나. 일단 조국부터 직무에서 배제하라"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 사정 드라이버에 서릿발이 섰다"며 "김경수 경남지사의 댓글공작, 블랙리스트 의혹, 손혜원 게이트에 침묵하던 대통령이 이제는 수사반장을 자처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번 버닝썬에 연루된 윤모 총경은 1년간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밑에서 근무하며 대통령 친인척 관련 비리, 민심 동향 파악 업무를 했다고 한다"며 "윤 총경은 문 대통령의 총애를 받는 인사들과 한솥밥 먹는 분들을 직속상관으로 모셨다.조 수석과 백 전 민정비서관도 검경 수사 선상에 놓일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는 또 "청와대가 문 대통령의 딸 부부 동남아 이주 자체와 사위 취업문제도 의아한 일인데 청와대는 한 번도 해명을 못 하면서 국민적 의혹을 증폭시키고, 질문을 봉쇄하고 있다"며 "딸 부부의 이주 부분에 대해 합리적으로 답해주지 않는다면 이 정권의 밀어붙이기 사정 드라이브는 정권 위기 돌파용 카드라는 비난만 들을 것"이라고 비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