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이 '선거제 개혁 패스트트랙'을 놓고 비공개 의원총회가 진행 중인 가운데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은 "김관영 원내대표는 사퇴해야 하지 않느냐. 당론이라는 말도 안 되는 이야기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장을 나서면서 "당론 채택 요건이 안 되기 때문에 (채택이) 무산될 것"이라며 "대다수 의견이 선거법 자체에 대해서도 갑론을박이 있지만, 공수처에 대해 '북한 보위부 법이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이 검찰을 부리는 상황을 보면 매우 우려스럽다"며 "공수처뿐 아니라 검경 수사권 조정 문제 등에 대부분 의원이 반대하고 있다.이 법안을 (패스트트랙으로) 묶어서 하는 데 큰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여야 4당이 내놓은 '50%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패스트트랙을 "우리 당을 와해시키기 위한 술책과 모략"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 당은 개혁적 보수 세력의 지지가 많은데 (패스트트랙을) 강행하는 민주당 모략이 작용하면 많은 개혁보수가 실망하면서 일부 있는 보수지지 기반이 붕괴할 것"이라며 "그렇게 되면 어떤 선거제로 가더라도 생존이 어렵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저는 이 문제에 대해 구도의 변화를 통해 정무적인 시도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말했다.

뒤이어 총회장을 나선 김중로 의원은 "반대하고 나왔다"면서 "저는 연동형 비례제 자체를 싫어했다.현 시점에서 우리 당이 명분을 세우고 합리적인 결론을 내야 하지 과반수로 당론을 정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그는 "당론은 분명한 전략을 가지고 정해야 할 일이다.사활을 걸어야 하는 문제인데 과반수를 가지고 하는 건 아니라는 말을 하고 나왔다"며 "선거 제도에 (다른 법안을) 끼워서 협상을 한다는 건 순수성을 결여한 거다.민주당의 꼼수에 넘어가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지난 19일 지상욱·유승민 의원 등 바른정당계 의원들은 김관영 원내대표의 '당론으로 할 의무가 없다'는 발언에 반발하며 의원총회를 요청한 바 있다.

특히 지상욱 의원은 SNS를 통해 '의회민주주의와 당헌당규를 파괴하고 있다'며 격하게 반대했다.

때문에 일각에선 바른정당계 의원들의 '탈당설' 또한 제기되고 있다.

이와 관련, 지상욱 의원은 와의 인터뷰에서 "한 번도 (탈당을) 생각해본 적이 없다"며 "어제(19일)에 서명한 분들이 탈당을 위해서 서명하고 의총을 소집한 게 아니다.당의 가치와 절차적인 민주주의 정당성을 훼손하지 말아달라고 한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