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백만원대 내기 골프’ 논란에 휩싸인 배우 차태현이 MBC ‘라디오스타’에서 하차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MBC ‘라디오스타’ 측은 20일 오전 “MC 차태현은 ‘라디오스타’에서 하차하기로 결정했다”며 “현재 차태현의 방송분은 한 회차가 남아있는 상태이고, 이 방송에서는 차태현의 분량을 최대한 고심해 방송을 내보내기로 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다음 주에 방송될 오늘 녹화는 김국진, 윤종신, 김구라 세 명의 MC가 진행한다”고 알렸다.

앞서 차태현은 지난 16일 김준호와 수백만원대의 내기 골프를 쳤다는 사실이 보도된 바 있다.

경찰은 이들과 KBS 2TV ‘1박2일’에 함께 출연해온 정준영의 휴대폰을 수거해 조사하는 과정에서 카카오톡 채팅방을 통해 이런 사실을 포착했다.

이에 차태현은 보도자료를 통해 “보도에 나온 것처럼 해외에서 골프를 친 것은 아니고 국내에서 저희끼리 재미로 했으며, 돈은 그 당시 바로 다시 돌려줬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저희끼리 재미 삼아 했던 행동이지만, 많은 사랑을 받은 공인으로서 도저히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이어 “‘1박2일’ 시청자께 너무 죄송하고, 이후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고 자숙겠다”고 밝혔다.

소봄이 온라인 뉴스 기자 sby@segye.com 사진= MBC ‘라디오스타’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