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20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렸던 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된 이후 우리 정부가 남·북·미 3자 정상회담을 열자고 미국 정부에 제안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출입기자단 문자메시지를 통해 이같이 밝히면서 "그런 적도 없고 그럴 계획도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는 이날 서울과 워싱턴의 복수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한국 정부는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끌어내기 위해 남북미 3자 정상회담 개최 아이디어를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아울러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11일(현지 시간) 이뤄진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의 전화 통화에서 북한과의 단계적 비핵화 방안을 제시했고, 볼턴 보좌관은 부정적인 뜻을 내비쳤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김 대변인은 "정 실장과 볼턴 보좌관이 북의 비핵화 문제를 놓고 수시로 통화하고 있다는 건 누차 강조한 바 있다"며 "구체적인 통화 내용에 대해서는 공개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전날 2박 3일 일정으로 방한한 댄 코츠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이 청와대를 방문할 것이라는 보도에 대해서는 "미 정보당국 수장의 동선에 대해서는 확인해 드리기 어렵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