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인니어로 인사 / 말레이 정부로부터 문제 제기 없어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말레이시아 국빈방문 당시 말레이시아말이 아닌 인도네시아말로 인사말을 건넸다는 본지 기사와 관련, 친숙함을 표현하고자 현지어 인사말을 작성하는 과정에서 혼선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20일 기자들에게 “방문국 국민들에게 친숙함을 표현하고자 현지어 인사말을 작성하는 과정에서 혼선이 발생했다”며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 나가겠습다”고 메시지를 보냈다.

이어 “관련해서 말레이시아 정부로부터 문제 제기는 없었다”고 덧붙였다.

본지는 문 대통령이 지난 13일 말레이시아 행정수도 푸트라자야의 총리실에서 마하티르 모하맛 총리와 회담 뒤 가진 공동기자회견을 할 때 말레이시아 말이 아닌 인도네시아 말로 인사말을 건넨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문 대통령은 당시 ‘슬라맛 소르’라는 현지어로 인사를 건넸고, 청와대는 이 표현이 말레이시아의 오후 인사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 표현은 말레이시아어가 아닌 인도네시아어 표현이다.

말레이시아어의 오후 인사말은 ‘슬라맛 쁘탕(Selamat petang)’이다.

더구나 문 대통령이 발음한 ‘슬라맛 소르’는 인도네시아어 ‘슬라맛 소레(Selamat sore)’의 영어식 발음이었다.

박현준 기자 hjunpar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