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박하선, 이상엽, 예지원, 조동혁 매혹적인 네 남녀의 사랑이 시작된다.

2019년 상반기 방송 예정인 채널A 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는 금기된 사랑으로 인해 혹독한 홍역을 겪는 어른들의 성장드라마다. 2014년 일본 후지TV에서 방영된 ‘메꽃, 평일 오후 3시의 연인들’을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원작을 뛰어넘는 수작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도발적 러브스토리를 감각적 영상미와 섬세한 심리묘사로 그려내는 작품. 그만큼 특별한 사랑 이야기를 더 특별하고 몰입도 있게 담아낼 배우들의 역량이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이런 측면에서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큰 기대를 모은다. 박하선, 이상엽, 예지원, 조동혁. 주연으로 합류한 네 배우 모두 색깔 있는 연기로 극의 깊이를 더해주기 때문이다.

먼저 박하선(손지은 역)과 이상엽(윤정우 역)은 극중 순수하면서도 치명적인 사랑을 펼친다. 성실하고 평범한 여자, 소년 같이 청정한 남자. 두 남녀는 어느 날 운명처럼 서로를 마주하고, 이 만남으로 인해 지독하리만큼 똑같이 반복되던 일상과 삶이 송두리째 뒤틀리는 경험을 하게 된다. 두 배우가 보여줄 섬세하고 유려한 감정선, 시너지가 기대된다.

예지원(최수아 역)과 조동혁(도하윤 역)이 보여줄 강렬하고 위험한 사랑 역시 궁금증을 자아낸다. 치명적인 비밀을 품고 사는 매력적인 여자, 예술가로서 천재적 재능과 예민함을 동시에 지닌 남자. 거부할 수 없는 운명처럼 금기된 사랑에 빠져드는 두 사람의 모습이, 이를 그릴 두 배우의 연기가 강력한 흡입력을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박하선, 이상엽, 예지원, 조동혁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네 주연 배우 모두 캐스팅 단계부터 “남다른 캐릭터 싱크로율”이라는 극찬과 기대를 모았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특유의 감성과 극 분위기를 더할 나위 없이 구현할 배우들이라는 반응. 캐스팅만으로도 기대를 모으는 네 배우의 조합이, 이들이 보여줄 매혹적인 네 가지 사랑이 궁금하고 또 기대된다.

한편 채널A 새 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2019년 상반기 방송 예정이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