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0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 개입·아들 특혜 취업 의혹 등에 대해 "신뢰도 사랑도 양심도 없는 권력에 눈먼 자들의 비겁한 음해"라며 반박하고 나섰다.

황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목적을 위해 본능을 거침없이 드러내는 검은 결속과 비겁한 선동"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저를 흠집내기 위한 방법도 가지각색으로, 음흉한 조작과 검은 모략이 참 가증스럽다"며 "이들은 지금 우리 가까이 존재하는 악한 세력"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허위 사실을 기획하고, 조작하고 모략할 그 시간에 치열한 삶의 현장으로 가서 국민 한 분이라도 더 만나 이야기를 듣고, 그들의 고통과 불만을 어루만져 달라"고 촉구했다.

그는 "아무리 권력에 눈이 멀어도, 눈뜨고 국민을 바라보라"면서 "삶의 현장을 묵묵히 지키며 미래의 꿈을 키워가는 대한민국 국민이 지금 우리 가까이 존재하는 천사"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김 전 차관 성접대 사건 당시 법무부 장관을 역임했다.

더불어민주당은 황 대표가 김 전 차관의 상관인 법무부 장관으로 있었다는 점을 들어 "황 대표의 사건 개입 여부도 규명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여기에 황 대표가 법무부 장관 시절 아들이 KT 법무실에서 근무했다는 '특혜 의혹'도 번지고 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선거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