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21일 한국당이 김학의· 장자연 의혹과 관련해 일방적으로 수세에 몰리고 있다며 이런식으로 가면 선거가 위험하다고 개탄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국당이 김학의·장자연 사건과 무슨 관련이 있는가, 마치 그들을 옹호 하는 듯한 자세를 보이는 것은 영화 내부자들의 어느 장면을 국민들에게 잘못 각인시키는 우(愚)를 범하게 된다"며 "당당하게 대처 하십시오"라고 주문했다.

홍 전 대표는 "(한국당이) 지난 연말부터 김태우 신재민 폭로,서영교 손혜원사건, 문대통령 딸 해외이주사건, 김경수 지난 대선 여론 조작으로 법정구속 등과 연이은 안보 실정에 민생 파탄 까지 겹쳐 데드록 상태였던 문정권을 제대로 공략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5·18 폄하논란 한방으로 수세에 몰렸던 한국당이 최근에 와서는 또다시 저들의 김학의 장자연 사건 특검 역공에 일방적으로 수세에 몰리는 것은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다"고 했다.

"정치는 타협이다"라고 한 홍 전 대표는 "도저히 타협할수 있는 것이 아니라면 서로 주고 받는 것이 의회 정치로 김학의 특검,장자연 특검과 김태우 신재민 사건 특검과 김경수 윗선 특검 2대2 특검으로 타협해서 문제를 풀어 나가시기를 부탁 드린다"고 조언했다.

홍 전 대표는 "이제 본 궤도에 오르는 총선 레이스에 수세로 일관해 밀리지 말고 육참골단(肉斬骨斷) 하는 자세로 임 하라, 그것이 구국의 길이다"고 줄 것 주고, 받을 건 챙기라고 주문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