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김학의 전 법무차관 의혹' 재조사와 재수사를 지시한 것에 대해 정우택 자유한국당 의원과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은 입을 모아 '황교안 한국당 대표를 겨냥한 죽이기 차원이다'고 주장했다.

◆ 정우택 "정치적 의도 있어, 민주당 하는 것 보면 감이 잡혀" 정우택 의원은 20일 오후 CBS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와 인터뷰에서 진행자가 "이게 정치적 배경이 있다고 보는가"리고 묻자 "있다, 정치인으로 봤을 때는 벌써 여당이 하는 행태를 보면 소위 감이 잡히는 것"이라고 했다.

정 의원은 "대통령이 얘기한다든지 국민들이 볼 때 의혹이 있으니까 다시 한 번 해 보자 하는 것까지는 좋다, 그런데 그 말이 떨어지자마자 민주당이 '황 대표가 그때 법무부 장관 아니었냐. 당신도 관여된 거 아니냐' 바로 정치 공세로 왔다"라는 점을 지적했다.

정 의원은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여태까지 뭐하다가 1년이고 지금 2년 가까이 활동을 했는데 지금 와서 대통령이 얘기하니까 검찰에다가 수사 요구를~, 그동안 뭐했냐"고 과거사위에도 문제를 제기했다.

정 의원은 "굳이 제가 변명을 더 하자고 하면 법무부 장관은 개개 사건에 관여할 수가 없다"고 황 대표를 옹호했다.

◆ 정두언 "黃 죽이기, 황 책임한계는 이의 제기 여부· 장관은 뭐하고 대통령이 깨알지시" 정두언 전 의원은 같은날 TBS라디오 '이숙이의 색다른 시선'에 출연해 김학의 전 차관 의혹 재수사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를) 겨냥하는 것 같다"며 황 대표 죽이기 차원이라고 판단했다.

그는 "(황 대표가) 당시 장관으로 그 내용을 모를 리는 없지만 직접 지휘하는 건 아니니까 결과를 보고받았을 수 있고 사전에 알았을 수도 있다"면서 "장관이나 총장이 덮을 수는 없고, 청와대에서 덮어라 그래서 덮었을 텐데, 청와대에서 왜 덮었느냐?, 우리가 알고 싶은 거다"고 했다.

이어 "황교안 장관이 예를 들어서 이의를 제기하거나 그러지는 않았다는 게 문제가 될 수가 있다"고 그 선까지가 황 대표 책임론의 한계라고 했다.

정 전 의원은 "대통령께서 철저히 수사하고 조사하라는 건 동의하겠는데, 왜 대통령이 꼭 이런 문제까지 다 나서야 되는지, 장관들이 뭐하는지 모르겠다"며 "박근혜 시절이나 지금 대통령 똑같다, 대통령이 깨알 지시를 모든 걸 다 관여를 하려고 하는 건지 문제가 있다"고 비판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