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장자연’의 동료 배우이자 ‘장자연 문건’의 유일한 증언자로 알려진 윤지오(사진)가 앞으로 아프리카TV 방송을 통해 근황을 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지난 20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인스타그램과 유튜브로 생존 신고 형식의 방식을 이어왔지만, 영상 자체가 업데이트 안 되거나 하루도 안 돼서 삭제가 되고 생방송 자체가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어 “아프리카TV를 통해서 인사 드리고 추후 유튜브에 업데이트하겠다”고 전했다.

실제로 윤지오(사진 오른쪽)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대중과 소통하며 ‘생존신고’를 해왔지만, 지속적으로 게시물이 신고 당해 삭제 되자 ‘아프리카TV’를 이용해 소통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윤지오는 21일 아프리카TV 채널에 ‘윤지오’라는 이름을 걸고 라이브 방송을 시작, “잘 지내고 있다”라며 인사를 건넸다.

이어 그는 “자신을 걱정해줘서 감사하다”며 대중을 향한 고마움을 전했다.

앞서 윤지오는 해외에 거주했을 당시 3년 정도 ‘벨라’라는 이름으로 아프리카 BJ 활동을 한 적이 있다.

그 당시 윤지오는 자신의 이름을 숨긴 채 향초 만들기, 요리, 운동, 여행, 문화소개 등 다양한 방송을 선보여 베스트 BJ로 등극했다고 밝혔다.

한편 윤지오는 이날 후원자들을 만날 수 있다는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여러분을 직접 뵙고 인사드릴 수 있는 시간이 감사히 마련됐다”며 “21일 오후 7시부터 ‘에무시네마’ 티켓을 구매한 분에 한해 직접 사인해 드리고 짧은 대화를 나누거나 사진 촬영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자신을 응원해주는 이들과의 만남이 성사됐음을 전했다.

소봄이 온라인 뉴스 기자 sby@segye.com 사진= 아프리카TV 갈무리, 윤지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갈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