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장애인복지관이 변화하는 복지환경에 대응해 지역사회 기능을 강화하고 인프라를 확충한다.

서울시는 22일 2019년 장애인복지관 개선 계획을 발표했다.

그동안 장애인복지관은 장애인의 상담·재활·재가복지서비스·권익옹호 등 통합지원 전달체계로 치료와 기능향상을 위한 재활 중심의 서비스를 주로 제공했다.

서울시는 49곳 장애인복지관의 지역사회 중심 전달체계 확립을 위한 기능 재정립 및 운영지원 기준마련을 위한 용역을 실시해 지역 중심으로 기능 개편을 추진할 예정이다.

현재 장애인복지관 지원 기준이 각 복지관의 면적을 기준으로 정해졌으나 복지관의 면적이 사업 운영과 연관성이 떨어진다는 현장의 목소리가 높은 만큼 운영지원 기준 개선이 시급하다.

또 각 복지관별 인력 증원, 직급별 증원, 인건비 기준 상향 등의 요구가 계속돼 지역사회 중심의 복지관 모형을 제시하고 선진적인 복지관 운영 모형과 지원기준을 마련해 2020년부터 적용할 예정이다.

지역사회의 다양한 복지 인프라를 종합해 시설별 중복지원 요인을 제거하고 보다 신속히 지원 체계를 갖추기 위해 지역별 장애인복지 인프라를 장애인복지관이 중심에서 조직화한다.

서울시는 학령기 이후의 성인 최중중장애인과 고령장애인 등 만성적인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한 낮활동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주간활동 강화를 위해 서울시는 2017년부터 전국 지자체 최초로 도전적 행동을 보이는 성인 최중증 발달장애인을 위한 낮활동 시범사업(챌린지2)을 시작했다.

도전적 행동이란 발달장애인이 환경에 적응하기 위한 행동으로 사회에 대한 의사소통의 방식이다.

전에는 주로 자해, 타해 기물 파괴 등 문제행동으로 바라봤으나, 환경에 반응하는 발달장애인의 이해의 관점에서 보면 적응을 위한 도전적 행동으로 볼 수 있다.

챌린지2는 도전적 행동으로 기존 복지시설에서 이용을 거부당한 성인 발달장애인의 도전행동 감소를 위한 맞춤형 개인별 지원 서비스를 전담 제공하는 것은 물론, 집 밖의 다른 사람들과 함께 호흡하며 사회적응을 돕는다.

사업 진행과정에서 도전적 행동의 변화 사례가 많아 발달장애인 가족들에게 큰 호응을 받으며 사업 확대에 대한 목소리도 지속적으로 높아지는 추세다.

서울시는 오는 7월부터 기존 복지관 10곳 40명으로 운영하던 낮활동 지원사업을 장애인복지관 20곳 총 80명으로 확대 운영할 예정이며, 20곳 중 2곳은 최중증 뇌병변장애인을 위한 낮활동은 물론, 뇌병변장애인을 위한 낮활동 지원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최중증장애인 유형도 도전행동을 가진 발달장애인과 중복중증 뇌병변장애인으로 확대한다.

만성적인 공간 부족으로 서비스 제공이 어렵거나 시설이 미비한 자치구의 장애인복지관 시설을 확충해 모든 자치구 구립장애인복지관을 갖추도록 한다.

올해 은평구와 강남구 구립장애인복지관이 개관 예정이며, 시설확충이 필요한 강북구와 강동구 구립장애인복지관은 투자심사 등 사전절차를 준비중이다.

시립북부장애인복지관을 증축하고, 시립서대문농아인복지관 별관 건립, 시립뇌성마비복지관 증축에 대한 사전절차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 중구 서울도서관 앞에서 발달장애인 부모를 위로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