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 사기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실형을 선고 받은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33)씨의 부모를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피의자 김모(34)씨가 범행 후 이씨의 친동생 이희문씨를 만난 것으로 드러났다.

김씨는 희문씨와의 만남에 대해 “부모 살해를 사죄하려 만났다”고 주장했으나, 경찰은 “추가 범행을 위해 만난 것”으로 보고 있다.

경기 안양동안경찰에 따르면 지난 20일 구속된 피의자 김씨는 범행 며칠 후 희문씨를 만났다.

지난달 25일 이씨의 아버지(62)와 어머니(58)를 살해하고 그들에게 5억원을 빼앗아 달아난 김씨는 한 동안 이씨 어머니의 휴대전화를 이용해 희문씨에게 카카오톡 메시지를 보냈다.

김씨가 희문씨에게 보낸 메시지에는 “아들아. 내가 잘 아는 성공한 사업가가 있으니 만나 봐라”는 내용이 담겼고, 이후 김씨가 자신이 그 사업가인 척 꾸며 희문씨를 만났다.

김씨 측 변호인은 경찰에 “김씨가 범행 뒤 죄책감에 희문씨를 만나 범행을 털어놓고 사죄하려 했지만 미처 말을 꺼내지 못하고 식사만 하고 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경찰은 이러한 김씨 측 주장의 신빙성이 낮다고 봤다.

2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찰은 김씨가 이씨의 부모 살해 후 가족인 희문씨를 직접 만나려 했단 것은 일반적 상식에서 크게 벗어난다고 봤다.

부모를 살해 했다고 직접 자백하는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이 되지 않는다는 점에서 그렇다.

오히려 경찰은 이 자리에서 김씨가 희문씨에게 사업을 제안하며 추가 범행을 계획한 게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희문씨가 슈퍼카를 처분한 후 보관 중인 10억원 이상의 거액을 노렸을 것이라는 추측 때문이다.

당시 김씨가 이씨 부모에게 강탈한 5억원은 그날 희문씨가 자신이 대표로 있는 강남의 한 법인 명의의 수입차 ‘부가티 베이런’을 판매한 15억원 중 따로 맡긴 5억원이었다.

지난 17일 검거된 김씨는 빼앗은 5억원 중에 1800만원만 수중에 지니고 있었다.

앞서 김씨는 중국 동포인 공범 A(33)씨 등 3명을 고용해 지난달 25일 오후 안양시 소재 이씨 부모의 아파트에서 살해하고, 5억원이 든 돈 가방을 강탈했다.

이후 아버지 시신은 냉장고에, 어머니 시신은 장롱에 유기했고 범행 이튿날 오전 이삿짐센터를 통해 아버지의 시신이 든 냉장고는 평택의 한 창고로 옮겼다.

또한 범행 후 이씨 아버지 소유의 벤츠 차량을 훔쳐 경찰에 체포될 때까지 이 차를 직접 몰고 다녔다.

한편 지난 20일 오전 구속전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 출석을 위해 경기 안양동안경찰서를 나오면서 김씨는 “제가 안 죽였습니다.억울합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진 경찰 조사에서 김씨는 “집에 침입해 이씨 부부를 제압하려는 과정에서 이들의 저항이 심했고 그때 갑자기 옆에 있던 공범 중 한 명이 이씨 아버지에게 둔기를 휘두르고 이씨 어머니의 목을 졸랐다”며 “우발적으로 벌어진 일이며 나는 죽이지 않았다”고 앞선 ‘살해 용의’진술을 번복했다.

사라진 5억원에 대해서도 “(내가 이들을) 고용한 대가로 지급한 형식이 아닌, 공범들이 앞 다퉈 돈 가방에서 멋대로 돈을 가져갔다”고 주장을 번복했다.

앞서 김씨는 “중국으로 달아난 공범들에게 나눠준 뒤 나머지는 내가 썼다”고 진술한 바 있다.

김씨는 공범 3명을 구인구직 사이트를 통해 경호원으로 고용했다고 밝혔다.

공범 3명은 범행 직후인 지난달 25일 오후 11시50분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중국 칭다오(靑島)로 출국했다.

경찰은 인터폴(국제형사경찰위원회) 등을 통해 중국 체류 중인 것으로 추정되는 공범 3명에 대한 적색수배를 내린 뒤 국내 송환을 요청했다.

또한 21일 체포영장을 발부했다.

장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hodujang@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