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최기철 기자] 인천시가 인천대와 손잡고 21일 ‘1인 디지털 창작지원 공간’인 ‘메이커 스페이스’를 오픈했다.

인천시와 인천대는 이날 개소식을 열고 "1인 창작자(메이커)가 제품과 서비스를 창작·개발하고 아이디어를 구현할 수 있도록 장비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하고 "디지털 기기와 다양한 도구를 사용해 자신의 아이디어를 실현하기 원하는 창작자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메이커 스페이스’는 미추홀타워 별관 B동에 위치하고 있으며, 268㎡의 공간에 3디(D) 프린터실, 레이저 공작실, 목공 가공실, 아두이노(프로그래밍을 할 수 있는 전자보드)실과 카페가 마련돼 있다.

운영 예산은 총 3억2000만원이다.

앞서 인천시와 인천대는 지난해 중소벤처기업부에서 공모한 ‘2018 메이커 스페이스 구축·운영 사업’에 선정돼 2억2천만원의 국비를 확보했다.

여기에 시와 인천대가 각각 5000만원씩을 투입해 예산을 편성했다.

인천시는 올해 선정되는 인천 ‘메이커 스페이스’ 4곳에 추가로 시비를 지원해, 총 5개소에 사업비 총 2억5000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박남춘 시장은 "기발한 상상력과 도전 정신을 가진 인천의 발명가들이 메이커 스페이스에 모여 세상을 변화시킬 혁신적인 제품을 만들고, 세계적인 창조기업으로 성장하길 기대한다"며 "누구나 마음껏 상상하고, 만들고, 공유할 수 있는 열린 공간을 지속 확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인천시와 인천대가 미추홀타워 별관 B동에 꾸민 ‘메이커 스페이스’에서 21일 한 창작자가 창작활동에 몰두하고 있다.

사진/인천시 최기철 기자 lawch@etomato.com